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명칭 '정의를 위한 연대' 선정

수정일2019-12-19

□ 서울시와 정의기억연대가 지난 8월 14일 서울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비 제막식 이후, 기림비 작품명칭 선정을 위해 지난 세 달 여간명칭공모를 실시한 결과 ‘정의를 위한 연대(Unity for Justice)’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 시는 지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 샌프란시스코 교민 등의 모금으로 제작된 기림비를 김진덕·정경식 재단으로부터 기증받아 남산 회현자락 옛 조선신궁터 부근(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1가 100-266,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앞)에 기림비를 설치했다.

□ 명칭공모는 8월 16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세 달 여간 진행되었으며, 총 202건의 명칭이 접수되었다. 시는 지난 12월 6일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거쳐 1·2·3등을 최종 선정했다.

□ 1등 당선작은 소녀상들이 손을 맞잡고 있는 기림비의 특징을 가장 잘 표현한 ‘정의를 위한 연대(Unity for Justice)’, 2등은 소녀상들과 맞잡은 손으로 평화가 이어진다는 뜻에서 ‘평화의 이음’, 3등은 샌프란시스코 교민들의 기부에 감사와 연대의 마음을 담아 서울~샌프란시스코 간 거리 9,042㎞를 상징하는 ‘기억,ㄱ,9042’ 가 선정되었다.

□ 당선작은 1등 50만원, 2등 30만원, 3등 20만원, 1·2·3등 모두에게 작은소녀상 1기와 정의기억연대 동행팔찌 7종이 수여되며, 수상작은 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http://womenandwar.net/kr/)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 한편, 시는 최종 작품명칭 및 기림비 상세설명을 새겨넣기 위해 기림비 앞에 ‘앉음돌’을 설치할 예정이다. 앉음돌 다섯개는 기림비 주변의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시민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 앉음돌 다섯 개는 김학순 할머니가 거쳐 온 시간과 장소를 뜻한다. 태어난 중국 지린성(吉林省), 어릴 적 거주지 평양, 고통 받았던 베이징(北京), 도망쳐서 산 상하이(上海), 광복 뒤 거처인 서울이며, 앉음돌 표면은 고난을 헤쳐 온 노정을 표현하고 있다.

○ 앉음돌 총 다섯 개 중 네 개는 시민들이 앉아서 기림비를 바라볼 수 있게 하고, 나머지 한 개(김학순 할머니상 앞)는 90㎝ 높이의 이정표로서 최종 작품명칭 및 기림비에 대한 상세 설명내용 등이 적혀있다.

□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명칭공모에 참여해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리며, 최종 선정된 명칭과 같이 손잡고 연대하여 일본군‘위안부’피해자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함께 해주시고, 또한, 앉음돌은 ‘위안부’ 피해를 최초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1924~1997)의 아픈 과거를 기억하고, 먼 미래세대까지 기억을 고스란히 전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기를 희망한다. 앞으로도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서울시의 노력은 계속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여성가족정책실 - 여성정책담당관
  • 문의 2133-5023
  • 작성일 2019-12-1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