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인생 경험으로 마을 역사 기록한다… 50플러스 마을기록지원단 모집

수정일2019-05-17

□ 50+세대가 서울 각지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마을기록가로 나선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50+세대의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마을의 역사와 현재를 보존, 기억하기 위해 활동하는 ‘50+마을기록지원단’ 참가자를 모집한다.

○ 서울시 50+보람일자리 사업 중 하나인 ‘50+마을기록지원단’ 활동은 50+세대의 사회적 경험과 연륜을 기반으로 유무형의 다양한 마을 자원을 조사하고 보존하여 지역 기반 마을기록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50+마을기록지원단은 마을자원 조사 및 기록화 작업을 비롯해 마을공동체의 다양한 활동 아카이빙 업무 등을 수행한다.

○ 지난해에도 서울시 50+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50+마을기록가’ 활동이 이루어졌으며 올해는 참가 인원을 더 늘려(2018년 30명⟶2019년 40명) 확대 운영된다.

□ ‘50+마을기록지원단’에 참여를 원하는 50+세대는 16일(목)부터 30일(목)까지 서울시50+포털(50plus.or.kr)에서 모집정보를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 신청일 기준 만 50세부터 67세까지 서울시 거주자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시인 사업자등록증상 대표자라면 지원할 수 있다.

○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참여자 40명을 선발하며 총 30시간의 직무교육 및 현장, 회의 활동을 거쳐 7월부터 11월까지 50+마을기록지원단으로 활동하게 된다.

□ 특히 올해 50+마을기록지원단 활동은 서울기록원 등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효과적인 기록물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 또한 마을기록지원단의 활동영역, 활동범위에 대한 기준 수립을 위한 명확한 직무설계 및 이를 위한 활동 매뉴얼 등을 정비해 보다 효율적인 사업 진행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 이 밖에도 본 사업을 통해 파트너십 기반의 일자리 연계 및 일자리 모델 발굴을 통해 마을 공동체에 기여하는 50+세대의 사회공헌 일자리를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

□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순간의 기억은 잊히지만 그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면 역사가 되듯이 마을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만으로도 사회적 자본이 될 수 있다”며, “마을공동체 기록가치의 인식제고 및 사회적 확장에 있어 50+세대의 인생 경험이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인생이모작지원과
  • 문의 02-2133--7798
  • 작성일 2019-05-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