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청년 청각장애인 취업면접 등 '1:1 문자통역' 서비스

수정일2019-03-25

□ 서울시가 청년 청각장애인의 취업 준비, 직무능력 향상, 자기계발을 지원하기 위한 ‘1:1 문자통역 서비스’를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 학원에서 취업 관련 강의를 듣거나 취업면접을 볼 때, 직장에서 세미나에 참석하거나 회의를 할 때는 물론 자기계발을 위한 다양한 활동 중에 의사소통이 필요한 경우 지원을 요청하면 문자통역사가 파견돼 현장의 소리를 실시간으로 타자해 문자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비용은 무료다.

□ 사전신청을 통해 서울에 사는 만 39세 이하 청년 청각장애인이면 누구나 연간 20시간의 문자통역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올 한 해 총 100명(상·하반기 각 50명씩)을 모집해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5일(월)~29일(금) 상반기 지원 대상자 50명을 모집한다. 신청방법과 자세한 내용은 ‘서울청각장애인학습지원센터’ 누리집(slc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시는 그동안 교통사고나 병원 응급실 방문 같은 긴급상황 발생 시 청각장애인들에게 수어통역 서비스를 제공해온 데 이어 취업준비나 직장생활, 자기계발 같은 일상생활에서도 원활한 소통을 누릴 수 있도록 청각장애인 맞춤형 지원체계를 촘촘하게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에 거주하는 청각·언어장애인은 총 53,539명으로 전체 장애인의 13.6%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60세 이상이 전체 농아인의 77.8%를 차지하고 있다. (*'18.12.31.기준)

□ 기존 ‘24시간(야간·주말 등) 긴급 수어통역서비스’는 상시 통역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수어통역사들의 휴가·병가·출장 등으로 통역 인력 공백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정년 퇴직자 등 수어통역 경력자(10명)를 대체인력으로 추가 확보했다.

○ 서울시는 청각・언어 장애(농아)인의 긴급한 상황 발생 시(병원 응급실, 교통사고, 경찰서 진술 등) 각 자치구별 1개소씩 설치되고 있는 수어통역센터에서 야간과 주말을 포함하여 24시간 수어통역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긴급 서비스 체계를 갖추고 있다.

○ 의사소통에 지장이 있는 청각・언어장애인에 대한 수어통역 및 상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울본부에 15명, 자치구센터 129명, 자치구 민원실에 파견 10명 등 총 154명이 활동하고 있다.

□ 또한 장애특성상 의사소통이 어려워 복지시설조차 이용이 어려운 고령 농아인을 위한 ‘농아인쉼터’(수어통역센터 내)는 1자치구 1개소 설치를 목표로 올해 4개소(강북·마포·중랑·송파구)를 추가 조성한다. 수어통역사 인력도 증원해 프로그램도 다양화한다.

○ ‘농아인쉼터’는 현재 7개소(노원·도봉·성북·강서·양천·강동·은평구)에 조성된데 이어 올해 4개소에 추가 설치해 여가공간 및 다목적 교육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청각장애인들이 원활한 일상생활은 물론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통해 ‘장애물 없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서울이 맞춤형 복지로 힘을 북돋우겠다”며 “의사소통이 어려운 청각장애인을 위하여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농아인 쉼터를 확충하고 수어통역사 인력을 증원,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농아인의 복지증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장애인자립지원과
  • 문의 02-2133-7461
  • 작성일 2019-03-2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