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홀몸어르신 자살 막은 ‘우리동네 돌봄단’, 올해 10개 자치구 운영

수정일2019-01-11

올해 87세로 치매인 처와 지적장애가 있는 50대 딸과 같이 살고 있는 장OO어르신. 어르신이 몸도 마음도 힘들고 지쳐 웃기도 힘들어 하실때 우리동네 돌봄단을 만나게 되었다. 처음에는 귀찮다는 반응이었으나, 여러 차례 방문이 이어지자 어르신은 그동안 힘들었던 상황들을 하나씩 말씀하기 시작하셨고 그러시면서 간간히 웃기도 하셨다. 함께 가을소풍을 다녀오는 등 자식같이 챙겨드리고 이야기에 귀 기울여 드리자 많은 위로가 되신다고 하신다. 전과 달리 우울감도 많이 줄어드셨고, 오전에는 집안일을 해놓으시고 오후에는 경로당에도 가시고 친구도 만나시며 활기있게 지내고 계신다. 그리고 우리동네 돌봄단이 오는 날을 기다리기도 하신다.

□ 지역을 잘 아는 주민들로 구성되어 이웃의 취약계층을 돌보는 서울시의 ‘우리동네 돌봄단’ 사업이 올해 10개 자치구로 확대 실시된다.

□ 2017년 시범사업으로 처음 실시된 ‘우리동네 돌봄단’은 홀몸어르신, 한부모가정, 장애인 등 지역내 돌봄이 필요한 가구를 정기적으로 방문해서 고독사를 예방하고, 위기상황 발생시 동주민센터에 연계하는 역할을 한다.

○ 지난해 7개 자치구(노원·금천·동작·강남·동대문·서초·은평) 78개 동에서 282명의 돌봄단을 운영한 서울시는 올해 10개 자치구 136개 동에서 294명의 돌봄단원과 함께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보다 촘촘하게 보살필 예정이다.

○ 우리동네 돌봄단은 지역에 관심을 갖고 봉사활동에 앞장서며, 지역에 거주한지 평균 3년 이상된 지역주민들로 선정되며, 월 48시간, 주 3일 1일 4시간 내로 활동한다. 일회성에 그치는 봉사가 아닌 돌봄 가정에 대한 책무를 갖도록 하기 위해 매월 실비보상적 성격으로 22만원의 활동비도 지원된다.

□ 우리동네 돌봄단은 지난해 5,804가구를 46,041차례 방문했으며 전화상담 31,049건은 물론, 관리하는 대상가구에 기초생활수급·긴급지원 신청 등 공적서비스 255건, 쌀·김치 등 민간자원 15,219건을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통해 연계한바 있다.

○ 특히 추석 연휴기간동안에도 몇몇 자치구 돌봄단이 자발적으로 안부를 확인하고 추석명절 음식을 전달하기도 했으며, 술을 마시고 크게 다친 채 집에 방치되어 있는 주민을 우리동네 돌봄단이 방문 활동 중 발견하여 병원으로 옮기기도 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지역돌봄복지과
  • 문의 02-2133-7378
  • 작성일 2019-01-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