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노숙인ㆍ쪽방주민 4,800명에게 독감 예방접종 및 결핵검진 실시

수정일2016-10-17

서울시, 노숙인·쪽방 주민 4800명에게 독감 예방접종 및 결핵검진
 - 노숙인·쪽방 주민 등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독감 예방접종과 결핵검진 시행
 - 백신전문기업 ㈜ 사노피 파스퇴르 지원으로 독감 예방접종 3,800명, 결핵검진 1,000명
 - 독감예방접종 10.10(월)~10.27(목) 서울역 따스한 채움터 등 10개소 실시
 - 결핵검진 영등포역(10.17~10.18), 서울역(10.20~10.21) 진행

    2016년 상반기 결핵검진 (3)

 서울시가 호흡기 등 만성질환 등으로 발병이 쉬운 노숙인·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발벗고 나선다.서울시는 노숙인 및 쪽방 주민 4,800명을 대상으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및 결핵검진(독감 예방접종 3,800명, 결핵검진 1,000명)을 무료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독감 예방접종은 10월 10(월)부터 10월27일(목)까지 서울역 따스한 채움터 등 10개 장소에서 일정에 따라 날짜별로 무료로 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한다.이번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사)서울시노숙인시설협회와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 ㈜사노피 파스퇴르,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서울시내 5개 쪽방상담센터 등의 기업 및 단체가 서울시와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독감 예방접종과 함께 노숙인 등 결핵의 조기치료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결핵검진도 무료로 시행한다. 이번에 실시하는 결핵검진은 거리 노숙인이 많이 분포한 서울역과 영등포역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영등포역은 10월17일(월)과 18일(화) 양일 동안 광야교회 옆 공터에서 검진을 진행하고, 서울역은 서울역광장에서 20일(목)과 21일(금)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이번 검진에서 거리 노숙인 뿐만 아니라 상반기에  검진을 받지 못한 쪽방 주민들에 대한 검진도 함께 진행한다.  특히, 이번 검진에는 결핵 전문병원인 ‘서울시 서북병원’에서 결핵판독 전문의 등의 의료 인력이 현장 파견되고, ‘대한결핵협회 서울특별시지부’의 협조를 통한X-선 촬영으로 결핵증상자에 대한 객담 검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결핵검사를 통해 발견된 결핵 유소견자는 서북병원으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참고로 2011년 이후 결핵 환자수는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며 2016년 상반기 실시한 결핵검진 결과 총 1,970명 중 8명이  결핵환자로 판정되어 치료를 통해 완치하였다.
   ※ ‘11년  59명 → ’12년 30명 → ’13년 28명 → ’14년 37명→ ’15년 29명 

 

서울시는 결핵 유증상자가 병원에서 일정기간 치료를 받은 후 퇴원하게 되면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 무료진료소 등 관련기관을  통한 “복약확인 치료” 등 철저한 사후관리도 실시할 방침이다.

 

2016년 독감백신 예방 접종  및 결핵검진 세부일정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자활지원과
  • 문의 02-2133-7493
  • 작성일 2016-10-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