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6월부터 여름철 거리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시행

수정일2016-06-03

서울시, 6월부터 여름철 거리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시행

- 무더위쉼터 16개소 운영, 위기대응콜 24시간 가동 등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추진

- 올 첫 폭염주의보 발령(5.20)시 특보 전파, 대책반 가동 및 사전점검 마쳐

- 건강취약한 노숙인 1:1 관리, 폭염시간대 순찰확대, 폭염단계별 순찰 등 강화

- 영등포, 강남권역 등 거리노숙인을 위한 차량 이동 목욕서비스 운영 예정

 

□ 서울시가 거리 노숙인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6월부터 9월 말까지 여름철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한다.

□ 시는 6월부터 특별보호 대책을 가동하고 7~8월을 중점관리기간으로 설정하여 무더위쉼터 16개소(최대 910명 이용 가능), 노숙인 거리순찰 및 방문상담 등을 집중 실시한다.

□ 이번 취약계층에 대한 특별보호대책은 서울시와 자치구, 노숙인 보호시설 등 관계기관의 긴밀한 협조로 진행될 예정이며 ‘폭염주의보’, ‘폭염경보’ 등 폭염특보 단계별 대응을 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폭염특보 발령기준】

    주의보 : 일 최고기온 33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

    경 보 : 일 최고기온 35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

 

□ 먼저, 응급구호반은 6~9월 여름철 보호대책기간동안 거리노숙인 밀집지역 1일 2~4회를 순찰하게 되며, 폭염주의보 등 폭염특보 발령 시 단계별 순찰 횟수 등을 보강하고, 24시간 운영되는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과 연계해 노숙인을 보호한다.

○ 예컨대, 지난 5월 20일(금) 10시부로 올 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각 자치구와 노숙인 시설에 폭염주의보를 신속히 전파하고, 대응상태를 점검하였으며, 각 시설에서는 냉커피 등을 제공하며 거리상담과 순찰을 집중하였고, 고령자 등 취약한 노숙인은 희망지원센터 등으로 안내하여 보호한 바 있다.

 

□ 또한, 고령·중증질환 등 건강 취약계층 노숙인에 대해서는 따로 관리 목록을 작성하여 (6월 현재 99명) 치료·시설입소 등으로 우선안내하고, 시설입소를 원하지 않을 경우 임시주거 등을 지원하는 등 1:1 전담관리를 시행할 계획이다.

 

□ 더불어, 서울역 등 밀집지역과 각 권역별 노숙인 시설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하여 인근 거리노숙인 등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응급구호반’을 운영하여 응급상황 발생 시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 응급구호반은 현장순찰대와 함께 1일 2~4회 순찰활동을 진행하며 음용수 등을 제공하고 폭염에 취약한 거리 노숙인의 경우에는 ‘무더위 쉼터’로 이동시키고, 폭염피해 환자 발생시에는 경찰, 119등과 연계하여 병원이송 조치 등을 취하는 역할을 맡는다.

○ 노숙인 무더위쉼터 지정현황

구분

밀집지역

기타지역

소계

서울역

시청·을지로

영등포역

쉼터 수(개소)

16

10

6

1

3

6

이용규모(명)

910

810

410

70

330

100

 

○ 쉼터 내 에어컨 가동, 샤워실 운영, TV 시청 등 휴식공간을 마련해 노숙인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햇볕이 가장 뜨거운 한낮(12~16시) 에는 서울역, 용산역, 영등포역 등 노숙인 밀집지역에 대하여 서울시, 자치구, 민간단체 합동으로 구성된『혹서기 응급구호반』을 운영(3개조 38명)한다는 방침이다.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무료급식소 등 위생관리 만전 기해>

□ 한편, 시는 여름철에 자칫 발생하기 쉬운 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서울역 급식장 “따스한채움터” 등 모든 노숙인 시설 종사자를 포함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손 씻기 등 예방교육을 지속 실시한다.

○ 모든 시설에는 손소독제 등을 비치하고 있으며, 각 시설마다 식중독 예방 매뉴얼을 배포하는 등 식중독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또, 노숙인 등 하루 800여 명이 이용하고 있는 무료급식장 『따스한 채움터(용산구 한강대로 377)』에 대해서는 급식을 제공하고 있는 20개 단체에 ‘식중독 관리매뉴얼’을 미리 배포하고, 폭염대책 기간 동안 음식물 제조, 식기류 살균 소득 등 위생 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더불어, 노숙인이 여름철 무더위에도 청결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서울역희망지원센터 샤워실 등을 밤 10시까지 연장하여 운영하고, 노숙인 지원시설이 부족한 강남권역 등에는 이동목욕 차량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 서울역 희망지원센터 등 샤워실 운영시간 연장

     - 평시 09:00~18:00→ 09:00~22:00(4시간 연장운영)

○ 영등포역 옹달샘 일시보호시설, 희망지원센터 샤워실 연장 운영

     - 옹달샘 일시보호시설 : 주 7일 05:00~22:00 샤워실 운영

      - 영등포희망지원센터 : 주 7일 09:00~22:00 샤워실 운영

○ 차량 이동목욕서비스 운영

- 강남권역(시외버스터미널) : 주 1회(화) 14:00 ~ 17:00, 거리의천사들 운영

- 영등포역 : 주 3회(월, 수, 금) 13:00 ~ 18:00, 영등포구 운영

 

□ 서울시는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 대한 정기순찰과 동시에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을 24시간 가동시켜 서울시 어디서나 시민 신고 시 즉각 대응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남원준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올 여름, 노숙인이 무더위를 안전하게 날 수 있도록 시·자치구·노숙인시설이 함께 최선을 다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노숙인여름철특별보호(참고자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본부 - 자활지원과
  • 문의 02-2133-7484
  • 작성일 2016-06-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