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역에서 잠자던 노숙인, 청소 근무자로 변신

수정일2012-10-29


< 서울역 노숙인들이 청소근무자로 변신, 새삶을 찾아갑니다 >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서울역사 곳곳에서 노숙생활을 해왔던 노숙인 20명이 3월 28일(수)부터 서울역 청소 근무자로 변신해 새 삶을 찾습니다.

 

서울시가 코레일, 다시서기 상담보호센터(대한성공회유지재단 노숙인지원단체)와 함께 노숙인 자립의 핵심요소인 일자리・주거비 ・소양교육 등을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노숙인들은 자립을 하고 싶어도 고용을 꺼려하는 사회 분위기 때문에 일자리를 가질 수 없으며, 설사 일을 가진다고 해도 제대로 된 주거공간이 없어 지속적으로 일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이들의 자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자리와 안정된 주거 마련이 필요해 이번 시범사업을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시범사업에는 우선 서울역 응급대피소를 이용하던 노숙인 20명이 참여하게 됩니다.

 

이들은 다시서기 상담보호센터의 여러 차례에 걸친 상담을 통해 선정된 자활의지가 강한 노숙인들로서 일자리와 주거, 소양교육 등을 지원받게 됩니다.

 

먼저, 서울시는 선정된 20명에게 6개월 간 고시원 등 월 25만원 이내의 월세를 지원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인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입니다.

 

또한, 코레일은 이들에게 6개월간 서울역 동・서부 광장 및 역사 내 청소 일자리를 제공합니다.

 

이들은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1일 4시간, 월 15일을 근무하고, 40만원의 월급을 지급받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다시서기 상담보호센터는 이들에게 격주로 인문학 등 소양교육을 실시해 자활의지를 더욱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돕고, 향후 보다 높은 수준의 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청소장비 조작 및 운영 기술 교육 등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6개월간의 시범사업을 마친 노숙인 중 우수근로자에게는 코레일에서 포터업무 등 보다 전문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서울역 외 다른 주요역으로 지역 확대 등을 검토・추진할 계획입니다.

 

서울시 역시 이들 우수근로자에게 보다 안정적인 주거형태인 매입 임대주택으로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 완전하게 탈노숙에 성공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사례관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시범사업 참가자로 선정된 이병문(47세, 가명)씨는 “인쇄업 부도로 인한 부채로 가족들과 떨어지게 되면서 노숙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노숙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코레일의 자활사업을 통해 일자리와 주거를 얻게 돼 11년 노숙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코레일에 취업해 인정받는 근로자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자활지원과
  • 문의 6360-4543
  • 작성일 2012-03-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