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KT, 동자동 쪽방촌에 민관협력 '복합문화공간'

수정일2014-06-24

  ㅇ 지하 1층~지상 2층 300㎡ 규모 '동자희망나눔센터' 24일(화) 개관식

  ㅇ 단순 물질적 지원 넘어 여가·문화·일자리 제공하는 공간 지원 전국 최초

  ㅇ KT : 설치비 5억·5년 운영비, 서울시: 주민 20여명 일자리 창출 및 인건비 지원

  ㅇ 미래창조과학부, 카페베네, 한림출판사, 매일유업, 종근당, 블랙야크 등도 참여

  ㅇ 지하 1층 : 스탠드형도서관·북카페·영화감상실...주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

  ㅇ 지상 1층 : IT카페, 3~4인 욕조·파우더룸 갖춘 목욕탕 홀짝제 운영

  ㅇ 지상 2층 : 세탁실·공동작업실·IT교육 및 체험·예술 등 다목적 프로그램실

  ㅇ 향후 지역주민 운영위원회 구성해 직접 참여 및 운영...타 지역 확산 계획

  ㅇ 시, “문화예술통해 자존감 회복하고 세상과 소통, 사회적 관계망 형성 기대”

 

  • 성인 한 명이 겨우 몸을 누울 수 있는 3.3㎡~6.6㎡ 남짓한 작은 쪽방 1,300여개가 다닥다닥 모여 있는 서울의 가장 큰 쪽방촌, 용산구 동자동에 쪽방촌 주민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지하 1층~지상 2층 300㎡규모 복합문화공간이 문을 연다

.

  • 목욕탕, 세탁실, 도서관, 북카페, 영화감상실 등을 갖춘 생활공간이자 문화예술공간이다.

 

  • 청소, 바리스타 등 운영 인력도 쪽방촌 주민들로 채용, 20여 명의 일자리도 창출했다.

 

  • 그동안 쪽방촌 주민에 대한 지원이 식료품이나 생필품 등 물질 위주였다면, 여가·문화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간 지원은 전국 최초다.

 

  • 이는 특히 KT가 5억 원의 설치비(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포함)와 향후 5년간 기본 운영비(연간 1억~2억 원)를 지원하고, 서울시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회복지 영역의 민관협력 모델로서도 주목된다.

 

  • 이외에도 이번 복합문화공간 조성엔 미래창조과학부는 공공 와이파이(WIFI)구축, 카페베네는 카페 장비 및 경영 지원을, 한림출판사는 도서 기증을, 매일유업은 유제품 지원을, 종근당은 기초 의약품 지원 및 복약지도를, 블랙야크는 체육활동을 지원하고, NGO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참여하는 등 다양한 사회 주체가 힘을 보탰다.

 

  •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KT와 함께 2개월여에 걸쳐 ICT복합문화공간인 ‘동자희망나눔센터’ 내부 공사를 마치고 24일(화) 14시, 개관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 개관식엔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 황창규 KT회장,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 김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동자동 쪽방 주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이번에 자리한 동자희망나눔센터는 2년이 넘게 폐업·방치된 목욕탕을 리모델링 해 탄생됐다.

 

  • 복합문화공간은 ▴화장실 ▴세탁실 ▴목욕탕 등 기초생활편의시설부터 ▴북카페 ▴영화감상실 ▴소규모 공연·IT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다목적프로그램실 등을 갖췄다.

 

  • 층별로 살펴보면, 우선 지상1층은 총 122㎡규모로 IT카페, 목욕탕이 자리한다. 목욕탕은 쪽방촌 주민들이 제대로 씻을 곳이 없다는 점에 착안해 마련한 것으로 3~4명이 이용할 수 있는 욕조와 목욕시설, 파우더룸을 갖췄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운영은 향후 주민회의를 거쳐 남녀 홀짝제로 할 계획이다.

 

  • IT카페는 주민은 물론 누구나 와서 휴식을 취하고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카페베네 지원으로 한 쪽에 음료를 파는 공간을 마련, 지역주민을 바리스타로 채용하고,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는 계획.

 

  • 계단을 통해 지하1층으로 내려가면, 총50㎡규모 스탠드형도서관, 북카페, 영화감상실이 있다. 누구나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 지상2층은 165㎡규모로 세탁실, 공동작업실, 다목적 프로그램실이 들어섰다. 별도의 출입문이 있어 1층을 통하지 않고도 이용가능하다.

 

  • 세탁실엔 일반세탁기 3대·드럼세탁기 3대가 있어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 중간에 자리한 다목적프로그램실은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IT교육, 소규모 공연, 미술작품 전시, 보건교육 등 주민대상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공간으로 사용된다.

 

  • 예컨대 IT와 관련해선 KT 서포터즈가 컴퓨터 활용 및 ITQ자격증 취득반을 운영하고, 인성교육과 관련해선 ‘나 알아가기’, ‘우리 알아가기’ 등을 주제로 글쓰기, 드로잉, 명상, 숲체험 등을 진행한다. 체험 프로그램으로는 댄스스포츠, 보드게임, 종이접기, 전래놀이 등을 진행한다.

 

  • 이 중 화장실, 세탁실, 목욕탕은 오전 06시~ 24시(자정)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나머지는 오전 9시~프로그램 종료 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다.

 

  • 동자희망나눔센터 운영은 문화프로그램 전문가 외에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향후 구성해 주민이 직접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바리스타 교육 이수 후 IT카페에서 일하게 된 양정애(69세)씨는 “우리를 위한 그리고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나갈 수 있는 공간이 생겨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 이번 개관 과정에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문화예술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고자 하는 민간기업이나 단체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 한편, 서울에는 총 5개 쪽방촌이 있으며, 약 3천4백여 명이 이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 동자동 쪽방촌은 이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1천여 명의 주민들이 모여 사는 도심 내 빈곤밀집지역이다.

                                                                                                                                                                              (‘14년 5월 기준)

구별

밀집지역

 

쪽방

건물수

(동)

 

쪽방수

(개) 

쪽방거주자(명)

주민

등록자

(명)

기초생활

수 급 자

(명)

65세이상

홀몸노인

(명)

장애인

(명)

 

일시

상시

323

3,990

3,390

274

3,116

2,979

1,559

982

600

종로구

돈의동

86

755

635

115

520

721

258

156

108

창신동

62

557

345

27

318

250

143

115

57

중구

남대문로5가

37

818

708

63

645

723

288

186

133

용산구

동자동 등

71

1,319

1,099

-

1,099

826

602

358

176

영등포구

영등포동 등

67

541

603

69

534

459

268

167

126

 

     - 전체 주민의 93%가 보증금 없는 월세를 살고 있으며, 방세도 보통 22~23만원에 달해, 48.9%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나 그 외 비수급 빈곤층에게는 주거비 부담이 매우 큰 현실. 전체 주민의

        69.6%가 월 소득 50만원 미만이다.

     - 단신가구 94.4%로 대부분 혼자 생활하는 경우가 많고, 가족이나 친지와의 사회적 관계망이

        단절되어 있는 경우(아무도 연락할 사람이 없다는 주민이 64.7%)가 많다.

     - 문화와 여가에 대한 지출이 전혀 없는 주민이 73.4%에 달하고, 할 게 없어서 또는 아픈 것을

        잊기 위해 술을 마시는 인구가 43.5%에 달하는 등 문화와 여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 서울시는 이러한 쪽방촌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쪽방상담소를 통해 행정지원, 기초생활지원, 의료지원, 자활·자립지원, 정서 안정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 특히 주민수가 가장 많은 동자동 쪽방촌에는 방문간호사를 추가 배치(기존 1명 → 2명으로

         확대)하고, 알코올 정기 상담 서비스를 통해 상습주취자 20여명을 발굴해 지속적인 치료를

         하고 있으며, 정신보건 교육을 통한 자살예방 및 우울증 상담, 민간 의료자원 연계를 통한

         무료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 공공 일자리를 희망하는 주민 40여명에게 근로능력에 맞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민간 취업

        알선을 희망하는 주민을 위한 희망리본 프로젝트 연계, 보도상 영업시설물 운영 지원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 쪽방촌 주민 생활안정 지원 사업

구 분

세 부 내 용

지 원 현 황

'13년

'12년

행정지원

수급자 지정, 주민등록 복원 등

3,999명

5,372명

시설물안전점검

전기·가스·소방 시설물 등

1,785세대

1,771세대

의료지원

무료검진, 의료서비스 연계

20,890명

20,276명

기초생활지원

식품, 생필품 지원(후원연계)

87,624건

63,281건

무료급식, 의류제공, 이·미용서비스

71,640명

54,364명

자활·자립지원

취업연계, 신용회복

226명

220명

서울형 집수리 사업 연계

보일러, 도배, 장판, 화장실 등

72세대

85세대

정서지원 및 자긍심 고취

명절 공동차례상 행사 진행

58회

43회

     - 그러나 근로능력이 현저히 낮은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여가와 문화에 대한 지원은 부족한

        실정이며, 욕실이나 화장실 등 기본적인 편의시설이 매우 부족해 주민들 대부분은 기본적인

        생활조차 영위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 이 날 행사에 참석한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민·관이 협력해 만든 복합문화공간이 별도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갖기 어려운 쪽방 주민들에게 자존감 회복과 세상과의 소통이 이뤄지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쪽방주민 지원과 관련해 이번의 새로운 민관협력 모델을 타 지역 쪽방촌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붙임 : 향후 운영예정 주요프로그램 및 기관별 지원사항 개관식 장소 사진 및 내부공간 배치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자활지원과
  • 문의 02-2133-7491
  • 작성일 2014-06-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