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50대 베이비부머 응원 프로젝트 가동

수정일2014-04-24

 

높은 교육수준과 경제활동 경험에도 불구하고 단지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조기 은퇴의 길로 들어섰지만, 그렇다고 어르신으로 우대를 받지도 못하고 오히려 자식세대와 또 다시 일자리 경쟁을 해야 하는 이른바 ‘낀 세대’, 50대에 초점을 맞춘 베이비부머 응원 프로젝트를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가동합니다.

 

이번 종합계획은 복지서비스 지원 중심의 기존 어르신 정책에서 탈피, 2년여 간 베이비부머 세대 삶의 수준과 욕구를 분석하고 ‘13년 2월 개관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방문객 약 7천6백여 명의 의견을 조사한 끝에 마련됐습니다.

 

예컨대 노인종합복지관(60세 이상)이나 경로당(65세 이상)을 이용하기엔 일러 마땅히 갈 곳이 없는 50대 베이비부머 맞춤형 전용 교육 공간을 확충 및 신설합니다.

 

특히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20년 이상 준비하여 장년까지의 삶을 영위하는 반면, 앞으로 더 길어질 인생후반전을 위한 교육은 그 수요와 필요성에 비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해결하고자, 50대 베이비부머들을 위한 인생재설계 교육에 주력하기로 하였습니다.

 

50대 베이비부머들의 은퇴 대비 교육 기능 등을 맡고 있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를 현재 2개소(은평, 종로)에서 2020년까지 20개소로 늘려 지역 특화 역할을 맡깁니다. 또 권역별 정책 컨트롤타워인 50+캠퍼스도 총 5개소 신규 설치해 전문적 상담, 교육, 정보교류를 통해 제2인생을 재설계할 수 있도록 하며, 동시에 ‘사회공헌 허브’도 구축해 원하는 이들의 사회공헌 참여율을 높입니다.

 

재도약엔 일자리가 핵심인 만큼 ‘베이비부머 직업교육센터’와 ‘베이비부머 창업센터’를 각각 신설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귀농 교육을 확대하며, ‘베이비부머 일자리 엑스포’도 매년 개최하고 ‘사회공헌 일자리’도 발굴해 효과가 입증되면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전환합니다.

 

300명 내외가 참여하는 토크콘서트 형식의 ‘은퇴설계콘서트’가 서울 곳곳을 찾아가며, 베이비부머를 위한 시민대학 특화강좌가 개설되는 한편, 5월에는 온라인 시니어포털사이트 ‘50+서울’을 오픈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도 활성화됩니다.

 

건강과 관련해, 베이비붐 세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암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민간자원과 협력, 내년부터 55세 대상 암 검진 본인부담금(총 검진비의 10%) 전액 지원을 추진합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5대 분야의「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을 발표, 서울 거주 146만 베이비부머들의 인생 재도약을 응원하겠다고 14일(월) 밝혔습니다.

 

noname01

 [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 비전체계도]

 

시는 향후 베이비붐 세대가 60대 이상 어르신 인구로 전환돼도 서울시 50대 인구는 꾸준히 150만 명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종합계획을 앞으로 50대가 될 모든 서울시민을 위한 지속가능한 정책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어르신복지과
  • 문의 2133-7403
  • 작성일 2014-04-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