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지하철 역사 내 점자안내표지판 일제 정비

수정일2014-04-21

 

시각장애인들이 점자안내표지판을 통해 지하철을 이용하기가 한결 쉬워진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6월말까지 시각장애인들의 지하철 이용편의를 위해 점자안내표지판을 일제히 정비한다고  정비대상은 핸드레일, 게이트, 화장실, 승강장 안전문 등에 설치된 점자안내표지판 중 훼손되거나 위치 부적정, 오래된 정보가 담겨 있는 120개 역의 1,880개소이다.

 

지하철 점자안내표지판은 1998년부터 설치되어 그동안 훼손되거나 오래된 정보가 담겨있어 시각장애인들이 지하철을 이용하는데 다소 불편했다. 서울메트로는 지난해 10.23~12.21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함께 120개 역 17,293개 점자안내표지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1,880개소의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했다.

서울메트로는 향후 점자안내표지판을 주기적으로 점검하여 시각장애인들이 지하철을 이용하는데 느끼는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도시철도공사도 올해 2월에 157역 역사 내 핸드레일 점자표지판 탈락, 도장훼손 및 점자블록 들뜸, 파손 등에 대한 장애인 편의시설 일제점검을 실시하여 3월까지 핸드레일 및 점자블록 보수 등 75건을 완료하고 4월말까지 19건에 대하여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메트로는 17일~18일 1호선 동묘앞역 등 26개 역에서 지체장애인, 청각장애인 등 교통약자 명예역장 체험행사를 열고 지하철 이용에 불편한 점을 경청하는 소통의 시간도 갖는다. 명예역장 체험대상자들은 평소 서울메트로 장애인 케어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역세권 주변 장애인 단체에서 추천받은 시민들로 구성되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우리가 어떻게 하면 교통약자들이 좀 더 쉽고 편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을까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 편의증진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장애인복지정책과
  • 문의 02-2133-7469
  • 작성일 2014-04-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