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노숙인 및 쪽방촌 취약계층 무료 결핵검진

수정일2014-04-07

                          

서울시는 결핵 발병률이 높은 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을 대상으로 결핵 조기치료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7일(월)부터 결핵검진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진은 무료이며, 상반기 4월, 하반기 10월 연 2회, 일시보호시설 및 거리 노숙인 1,060명, 동자동 쪽방촌 등 5개 지역 거주 3,043명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이번 검진은 쪽방촌 주민은 7일부터, 거리노숙인은 21일~22일(영등포역), 28일~29일(서울역)에 실시됩니다.

 

 

  <<지역별, 일정별 결핵검진 계획>>

 

     ◦ 거리 노숙인

지 역

검진일시

장 소

비 고

영등포역

4.21(월)~22(화) 15:00~20:00

※ 영등포쪽방촌과 병행 검진

임시주거시설 옆 공터

영등포 쪽방촌과

병행실시

서 울 역

4.28(월)~29(화) 17:00~20:00

서울역 광장

 

 

 

     ◦  쪽방촌 주민

지 역

검진일시

장  소

비  고

동자동

4. 7(월) ~8(화)14:00~19:00

새꿈어린이공원

 

남대문

4.14(월)~15(화) 14:00~19:00

                          09:00~12:00

14(월)  중림복지관

15(화)  남대문경로당

 

돈의동

4.17(목)~18(금) 10:00~18:00

춘원당한방병원 앞

 

창신동

4.24(목) 13:00~18:00

동신교회(예정)

 

영등포

4.21(월)~22(화) 15:00~20:00

임시주거시설 옆 공터

영등포거리노숙인과

병행실시

 

 

대한결핵협회(서울특별시지부)에서는X-선 촬영으로 유증상자에 대해 객담검사를 하며, 결핵 전문병원인 서울시 서북병원에서는 결핵판독 전문의 등 의료인력을 파견하여 유증상자는 서북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또한, 결핵 유증상자가 병원에서 일정기간 치료를 받은 후 퇴원하게 되면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 무료진료소 등 관련 기관을 통한 복약확인치료 등 사례관리를 통해 조속한 치료 뿐만 아니라 재발방지 등 철저한 사후관리도 합니다.

 

노숙인 등 취약계층의 결핵 발병률이 일반인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서울시에서는 이러한 취약계층에 대해 결핵검진과 치료, 전염예방, 퇴원 후 사후관리까지 의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

 

 

<연도별 결핵검진 인원 및 유증상자 현황(2009~2013)>

연 도

검진인원

유증상자

비 고

8,013

230(2.87%)

 

'13

2,641

28(1.0%)

상반기 : 쪽방촌 주민포함

’12

1,464

30(2.0%)

 

’11

1,346

59(4.4%)

 

’10

1,211

53(4.4%)

 

’09

1,351

60(4.4%)

 

 

 

<13년도 결핵검진 현장 사진>

결핵 검진1

 

결핵 검진2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자활지원과
  • 문의 02-2133-7490
  • 작성일 2014-04-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