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중동지역 여행 시 메르스 감염 주의 당부

2018.11.08
생활보건과
전화
02-2133-7685

중동지역 여행 시 메르스 감염 주의 당부

-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생 증가 -

사우디 1개 의료기관 내 메르스 유행 발생 등으로 환자 증가 추세

중동국가 여행자는 여행 중 감염예방 수칙 준수, 귀국 후 의심증상 발생시 의료기관 방문 전 보건소 또는 ‘109’ 콜센터 신고 당부

 

□ 사우디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중동지역 방문자들에게 감염 주의를 당부합니다.

 

○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등에 따르면 ’16년 1월부터 현재까지 중동 호흡기질환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및 주변 국가(오만, 아랍에미리트) 에서 총 69명 발생하였고, 이중 65명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감염되었습니다.

 

- 사우디에서는 시기적으로는 1월에 7명, 2월에 20명, 3월 15일까지 38명으로 2월 이후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 지역적으로는 사우디 북중부 부라이다(Buraidah) 지역에서 의료기관(King Fahad Specialist Hospital)내 유행이 발생하는 등 3월 중 21명의 환자가 보고되어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였으며,

 

- 감염경로별로는 낙타접촉력 등이 있는 1차 감염자가 35명, 의료기관 내 및 가족간 전파 등 2차 감염자가 21명, 조사중인 환자는 9명이었습니다.

□ 중동호흡기증후군은 낙타 또는 환자와 접촉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중동지역 방문자들은 다음과 같은 감염예방 수칙 준수가 필요합니다.

구 분

행동수칙

여행 중

감염예방 수칙 준수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여행 중 동물과의 접촉 및 낙타 부산물(낙타고기, 낙타유) 섭취 삼가

·진료 목적 이외 병원 방문 및 사람이 분비는 장소 방문 자제

-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마스크 착용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삼가

·발열, 기침, 콧물,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 후 의료기관 방문

여행 후

의심증상

발생시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기침, 콧물,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우선 1339로 신고

중동지역 방문자들은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기침, 콧물, 호흡곤란 등)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 방문 이전에 우선 109에 신고하여 보건소를 통해 추가 조치사항을 상담 받을 것을 당부드립니다.

 

의료기관에는 건강보험수진자 조회시스템, 심사평가원 의약품안심서비스 (DUR;Drug Utilization Review) 조회 시스템을 통해 내원자들의 중동지역 여행력을 확인해 줄 것과 메르스 가 의심될 경우 지체없이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