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137번 메르스 환자가 아들 보호자로 응급실에 내원한 경과 및 조치 사항

2018.11.08
복지건강본부
전화
2133-7509

보라매병원은 삼성서울병원의 환자 이송원이 6월 12일 메르스 확진 판정(137번 환자)을 받기 전인 6월 5일 보호자 자격으로 보라매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였고 즉시 응급실 잠정 폐쇄를 포함하여 감염 차단 대책을 시행하였습니다.

 

137번 환자는 아들의 안면부 외상 치료를 위해 보호자 자격으로 6월 5일 오후 4시50분부터 6시23분까지 보라매병원 응급실에 체류하였습니다.

 

보라매병원에서는 6월 14일 오후 4시경 동작구 보건소로 부터 137번 환자가 확진 전 보호자 자격으로 응급실을 방문했음을 통보 받고 환자와의 통화 및 CCTV 조회를 통해 환자의 이동경로를 추적 조사 하였습니다.

 

CCTV 확인 결과 137번 환자가 머물렀을 당시 밀접 접촉자는 총 12명(의사 4명, 간호사 1명, 원무 수납 직원 2명, 보안요원 2명, 약사 2명, 신원 미상 노년 여성 1명)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환자는 응급실 접수 후 바로 독립된 손상구역으로 이동하여 직원을 제외한 다른 환자나 내원객은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환자는 병원을 머무르는 동안 기침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어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확률은 낮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환자가 응급실에 체류했을 당시 응급실 체류 환자는 총 36명이었으며 그 중 10명이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26명은 이미 퇴원 또는 귀가한 상황입니다.

 

병원에서는 모든 환자 및 보호자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린 후 의심 증상 발병 시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여 상담을 받도록 안내하였고 밀접 접촉한 직원은 자가 격리 조치하였습니다.

 

당시 응급실 체류 환자 중 병원에 입원한 환자에 대해서는 의심 증상이 있는지 밀접 감시할 계획입니다.

 

137번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환자 및 내원객, 직원의 명단을 관할 보건소에 전달했으며, 관할 보건소에서는 원칙에 따라 이들 접촉자들 중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사람이 있는지 능동 감시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보라매병원 응급실은 최근 리모델링을 완료하여 각 구역이 공간적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137번 환자는 입구에서 가까운 손상구역 처치실에서만 체류하였고, 안쪽의 일반환자구역에는 접근하지 않아서 감염 전파 위험성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라매병원은 6월 14일 오후 응급실에 137번 환자가 방문했었다는 사실을 동작구 보건소로 부터 통보 받고 메르스 선별진료소를 포함하여 응급실 전체를 즉시 폐쇄하였고 철저한 소독 작업을 실시 후 6월 16일 오전 9시에 재가동할 예정입니다.

 

보라매병원은 방역 당국과 긴밀한 공조 하에 전 직원이 혼신의 힘을 다하여 메르스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또한 정부에서 지정한 서울 지역 메르스 집중 치료 병원으로서의 역할과 더불어 응급실 잠정 운영 중단과는 무관하게 외래, 입원 환자 진료도 정상적으로 수행하는 등 병원 본연의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참고>

메르스 바이러스는 주로 하기도에 존재하기 때문에 환자라고 하더라도 기침 등의 증상이 없으면 타인에게 감염력은 거의 없습니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감염되었다고 하더라도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는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실제로 감염된 사람이라도 잠복기 동안에는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