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메르스 확산 예방위해 지하철 시설물 방역 강화

수정일 | 2018-11-08

- 메르스 확산 및 시민 불안 막기 위해 지하철역사·열차 등 소독 강화
- 열차 내부 소독 주 1회→2회, 객실·에스컬레이터 손잡이 매일 소독
- 승객 이용 많은 주요 역사에 손소독제 3백 여 개 비치, 추후 확대 검토
- 역·열차 모니터, 안내방송 통해 메르스 감염증상, 예방수칙 집중 홍보

 

서울시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관련하여 시민 불안이 커지면서 열차, 역사 내부 등 지하철 시설물 방역을 평소 대비 대폭 늘리는 등 메르스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하철소독

급성 호흡기 감염질환 '메르스'는 아직까지 정확한 전파경로가 밝혀지지 않았으나 서울시는 지하철의 경우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만큼 승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혹시 모를 감염 등의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시설물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승객들이 직접 접촉하는 시설물인 ▴열차 ▴화장실 ▴역사 시설물에 대한 청소와 소독을 대폭 강화한다. 열차 내부 소독은 기존 주 1회→2회로 늘리고, 열차 내 의자·손잡이 및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등 승객 신체와 직접 닿는 부분은 매일 소독한다는 방침이다.

  • 역사 내부와 화장실 청소는 매일, 수시로 실시하고 소독도 기존 주 1회→2회로 늘린다.
  • 1회용 교통카드 발급기 살균세척 또한 기존에는 월 1회 이뤄지던 것을 매일 소독하기로 했다.

 

아울러 손 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가 강조되는 만큼 우선 승객 이용이 많은 주요 3백 여 개 지하철 역사에 손 소독기를 설치하고, 화장실 내 비누 또한 지속 비치될 수 있도록 수시로 관리할 계획이다.

  • 시는 상황에 따라 손 소독기를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 손 소독기는 지난 '09년 신종인플루엔자 유행 시 각 지하철 역사에 설치되었으나 그동안 승객 이용이 없어 일부 주요 역사에서만 운영해왔다.

 

메르스 감염 예방을 위한 시민 행동 요령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전동차·승강장 모니터를 통해 감염 시 나타나는 증상, 생활 속 예방수칙 등이 담긴 영상을 하루 30~40회 표출하고, 열차 내 방송을 통해 기침 에티켓 등을 안내한다.

 

김경호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승객과 대면 업무가 잦은 역사 근무 직원·승무원에게 개인위생관리수칙을 안내하고, 근무용 마스크 도 지급한다”며 “메르스가 잦아들 때까지 많은 비상체제를 유지하면서 위생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책과
  • 문의 2133-2249
  • 작성일 2015-06-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