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장 '메르스 정보 시민과 공유'

수정일 | 2020-06-05

TBS 방송보러가기>"서울시장 메르스 정보 시민과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관련 정보를
시민과 실시간 공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 이상 서울이 메르스 위험에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섭니다.
시민의 안전과 삶을 보호하고자
직접 행정력을 동원해
더 강력한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제(4일) 밤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 관련 정보를 시민과 실시간 공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음> 박원순 / 서울시장
"저는 지금 매우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서울시 소재에서 확인된 메르스 환자 관련한 사안이
워낙 중요하고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해서…."

35번째로 메르스로 확진된 의사가 지난달 30일
병원 심포지엄과 1,500여 명이 참석한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실을 안 서울시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알렸으나
수동감시하겠다는 미온적인 조치에 그쳐
박원순 시장이 직접 나선 것입니다.

<현장음> 박원순 / 서울시장
이 시간 이후부터는
제가 직접 대책본부장으로 진두지휘해 나가겠습니다.
메르스가 아무리 우리의 삶을 위협할지라도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극복하지 못할 것도 없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재건축조합 총회 참석자
1,500여 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이들에게 모두 연락해 자발적 자택격리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본인도 인지하지 못 한 상황에서
메르스 위험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35번 환자의 5월 30일 이후의 이동 동선을
지도화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감염에 취약한 노약자와 어린이에 대해서는
추가 조치를 취하며
시민 스스로 메르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체계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tbs 류밀희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본부
  • 문의 2133-7509
  • 작성일 2015-06-0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