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저소득장애인 무료 맞춤형 집수리 500가구 돌파

수정일2013-12-30

 

2009년부터 시작한 서울시 '저소득 장애인 무료 집수리 사업'이 5년을 맞이한 가운데 집수리 혜택을 받은 대상이 500가구를 돌파했습니다.

 

2009년 100가구를 시작으로 2010년 153가구, 2011년 50가구, 2012년 103가구 수리가 완료됐고, 올해는 110가구를 12월까지 공사를 마무리지어 총 516가구의 집수리를 마쳤습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장애인 집수리 사업에 처음으로 민간기업이 참여해 서울시가 기존에 해오던 매년 100가구 집수리에 추가 10가구를 지원하게 됐습니다.

 

한미글로벌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과 지난 4월 MOU를 체결하고 2015년까지 1가구당 800만원으로 매년 10가구씩 총 30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하기로 해 올해 첫 결실을 맺은 것이며, 이번 민관협력을 시작으로 장애인 생활환경 개선부분에 민간기업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금까지 집수리가 완료된 516가구를 대상으로 전수조사한 결과 93.0%가 만족한다고 답한 가운데, 집수리 후 시공 상의 문제 등으로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엔 수리 후 1년 이내 무상 A/S를 통해 사후처리도 해주는 등 일회성에서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집수리를 지원 중에 있습니다.

 

장애인 주거편의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지는 집수리 사업은 장애인 개개인의 거주환경, 장애유형, 행동패턴을 고려한 맞춤형 집수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으로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의 경우 휠체어 이용이 가능한 맞춤형 싱크대를 설치하고, 단차를 제거하고 경사로를 만들고, 이동편의를 위해서 디지털 리모컨 도어락을 설치하는 등 편리한 집 안 환경을 만들기 위한 부분을 고려했습니다.

 

장애인 집수리

 

장애인이 주거 생활에서 가장 큰 불편을 느끼는 곳 중 하나인 화장실엔 미끄럼 방지 타일을 깔고 이동 시 잡을 수 있는 손잡이를 벽에 시공했고 드나들 때 걸림돌이 되곤 하는 문턱을 제거하는 동시에 물이 집 안으로 새어 들어오지 않도록 문턱이 있던 자리 바로 앞에 배수트렌치를 설치했습니다.

또한 집 안과 집으로 올라오는 계단에서 잡고 이동할 수 있도록 핸드레일을 설치하고 집 앞에 차양막을 달아 눈과 비를 피할 수 있게 배려했고 우드데크 설치로 베란다의 단차를 제거했고 리모컨식 자동 빨래 건조대 설치해 빨래를 널고 걷을 때 편리성을 높였습니다.

 

서울시는 내년에도 110가구를 선정해 무료 집수리 사업을 진행할 계획으로 집수리를 원하시는 분들은 내년 1월 20일부터 2월 28일까지 동 주민센터에 비치된 신청서와 집주인개조동의서 등을 작성해 신청하면 됩니다. 집수리 세대주 및 세대원이 장애등급 1~4급 장애인인 차상위 이하 가구 중 주택 소유주가 개조를 허락하고 사업시행 이후 1년 이상 거주를 허락한 경우에 누구나 신청 가능합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수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장애인들이 생활하는 환경에 편리성과 안전성을 보장해주고 이를 통해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집 안과 밖에서 장애인이 활동하기 안전하고 편한 희망서울을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

 

< 2013년 저소득 장애인 무료 집수리 공사 전후 비교 >

개선전1 개선후1
우천시 정리되지 않은 바닥으로 사고발생 위험 이동간 바닥 평탄화 및 차양시설 확보

 

첨부파일 : 저소득장애인 집수리사업 사업개요 및 공사 전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장애인편의시설팀
  • 문의 02-2133-7462
  • 작성일 2013-12-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