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에이즈 신속검사법 시범 실시

수정일2018-11-08

 

HIV 감염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서울시는 한 방울의 혈액으로 20분 만에 검사결과를 확인 할 수 있는 신속검사법을 도입하는 시범사업을 4월10일부터 운영합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참여 보건소 공모를 통해 용산구, 성동구, 동대문구, 영등포구 보건소 4곳을 선정했으며, 해당 보건소에서 지역과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익명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익명검사 : 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밝히지 않는 검사)

 

HIV/AIDS 신고현황(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내국인 HIV 감염인은 ’12년 기준 7,788명이며, 이중 11.1%인 868명이 신규로 발견되어 매년 8~900명씩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며, 서울시는 전국 감염인의 약 37%가 거주하고 있으며, 2013년 한해 280여명의 신규 감염인이 발견 되었습니다.

 

또한, 건강한 사람은 면역 세포수(CD4+T세포수)가 혈액 1mm3 당 600~1,500개 정도이나, 최근 200개 미만인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로 발견되는 감염인의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감염사실을 몰라 건강이 악화되는 것을 막고 비의도적으로 전파가 확산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기발견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판단, 자발적인 검사 활성화 유도를 위해 이번 신속진단법을 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동안, 보건소에서 해오던 에이즈 검사는 EIA법(Enzyme Immunoassay, 효소면역시험법)으로 5~10cc를 채혈해 결과가 나오기까지 약 3~7일의 시간 소요로 결과를 기다리는 피검사자는 불안한 나날을 보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신속검사법은 1회용 소형 검사키트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의료기관에서 일부 사용해 왔지만 정부기관에서 선별검사 방법으로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러한 선별검사는 보건소 및 의료기관의 HIV 검사로 감염 가능성이 있는 경우를 가려내는 1차 검사에 해당하며, 이상소견이 있는 경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해 확진여부를 판정하게 됩니다.

 

<보건소 신속진단 익명검사 안내>

 

보건소 신속진단 익명검사란 ?

○ 편리하고 신속하게 에이즈 검사결과를 안내해 드리기 위해 2014년 서울시가 시범 도입한 검사방법으로,

○ 한 방울의 혈액으로 20분 내에 검사결과를 알수 있는 검사법입니다.

 

어디가면 검사를 받을 수 있나요 ?

○ 시범보건소인 용산구, 성동구, 동대문구, 영등포구 보건소에서 지역제한 없이 누구나 익명으로 무료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운영기간은 2014. 4.10 ~ 11.28까지, 운영시간은 평일 10시~17시로 오전에는 대기자가 많으니 가급적 오후에 방문해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 방문하실 보건소에 전화로 문의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용산구보건소 : 2199-8103, 성동구보건소 : 2286-7038, 동대문구보건소 : 2127-5422, 영등포구보건소 : 2670-4909 , 2670-4904
  • 서울시 감염병관리사업지원단 홈페이지 : http://infectionseoul.or.kr

 

보건소에 가서 어떻게 접수하나요?

① 시범 보건소 1층의 익명검사 안내문을 보고 검사장소 확인

② 검사장소에서 ‘신속검사’ 받기 위해 왔다고 말하기

③ 접수자에게 접수번호와 검사실 전화번호를 받고 신속검사 받기

④ 20분 후 검사실로 전화 또는 방문해 결과 확인

 

감염이 확진된 경우 비밀이 유지되나요?

○ 검사절차가 익명으로 진행되므로 본인 이외에는 누구도 감염사실을 알 수 없습니다.

 

<에이즈 신속검사법이란?>

에이즈 선별검사 방법 비교

구 분

기존 방법

시범 도입 방법

항체 효소 면역시험법(EIA Antibody)

신속검사법(Rapid test)

검사방법

채혈(5~10cc)

손가락 천자

검사기구

주사기, EDTA튜브, 시약 등

Rapid kit

검사결과

3~7일(주 2회 시료를 모아 검사)

20분(1개씩 즉시 처리)

실험장비

기존방법

시범 도입 방법

 

 

□ 신속 검사법

제목 없음

 

서울시는 감염병 전문가 단체인 ‘서울시 감염병관리사업지원단’(단장 : 서울대 의대 이종구 교수)과 함께 질병관리본부 자문은 물론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을 거쳤으며, 시범 보건소에서 동일한 서비스 제공과 양성자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표준업무지침서를 개발하고 지난 4월4일 보건소 실무자 교육도 실시해 서비스 제공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었습니다.

 

<에이즈 고민 된다면 일단 보건소에서 무료 익명검사 받는 것이 바람직>

 

서울시는 ’13년 서울시 소재 보건소에서 실시한 무료 익명검사 3,654건 중 감염된 것으로 판정된 것은 2.5%인 93건으로, 실제 양성은 많지 않아 괜한 두려움을 갖는 것 보다는 일단 익명으로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습니다.

 

검사 시기는 HIV 감염이 의심되는 행동이 있은 날로부터 12주가 지난 시점으로 이 시기 이전에는 항체가 검출되지 않아 음성으로 확인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에이즈 조기발견을 막는 가장 큰 원인은 잘못된 편견과 차별로, 현재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로 감염인도 꾸준한 진료와 관리를 통해 건강한 삶을 살 수 있으며, 일상생활로는 타인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습니다.

 

에이즈가 걱정 된다면 전국 보건소 어디서나 실시하고 있는 무료 익명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시범 보건소에서 20분 만에 검사결과를 알 수 있으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이용을 바랍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생활보건과
  • 문의 02-2133-7688
  • 작성일 2014-04-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