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마음이 힘든 우리 반 학생을 위해 스쿨라인에 전화하세요

수정일2018-11-08

스쿨라인

 

서울시는 학생의 정신건강 문제의 조기발견 및 적절한 관리와 개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초·중·고등학교의 교사를 대상으로 2010부터 현재까지 스쿨라인(School-line 1577-7018)을 시행하고 있다.

교사 상담전화 스쿨라인은 전문 상담 서비스를 통해 아동청소년의 정신건강정보를 제공하여 교내에서 발생하는 학생정신건강문제 관리능력을 강화하고, 마음이 건강한 학교 환경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시행중인 사업이다.

 

지난해 교사의 상담의뢰 202건을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여자 중학생관련 상담 의뢰율이 38건(약 18.8%)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남자 초등학생 31건(약 15.3%)이 그 뒤를 이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교는 ADHD 등 행동상의 문제, 중학교의 경우 우울증과 같은 정서상의 문제를 상담하는 교사의 비율이 높게 나타남에 따라 연령대 별로 상담자의 특성과 문제유형이 다른 것을 알 수 있었다.

피상담자의 정신건강문제 유형을 살펴보면, 2011년 14%, 2012년 26%와 비교해 자살이 43%로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여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13년 마음건강학교 프로젝트 시범사업에 참여한 15개 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인식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96%가 ‘자살사고 및 시도와 관련된 문제’에 개입하는 것이 어렵다고 밝혔으며 이 중 67%가 ‘매우 어렵다’고 응답했다.

 

서울시는 이번 교사들의 상담유형 분석결과와 그간 접수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교사들에게 전문상담 노하우를 담은 사례집을 발간하였다.

더불어 교사상담 전화인 스쿨라인을 통해 아동청소년기 정신건강문제에 관한 정보 및 자문을 단계적으로 제공하는 것 이외에도, 자치구 정신건강증진센터 및 이용가능한 지역사회자원에 대한 정보안내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는 아동청소년기의 정신건강문제는 교사의 상담과 관심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시에서도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교사와 학생 모두를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학생 마음건강을 위한 교사 상담전화 운영시간은 월요일~금요일 (9:00~18:00)까지 국번없이 1577-7018을 누르면 이용가능하며, 사례집은 서울시 정신건강증진센터 소아·청소년정신보건팀 홈페이지(http://childyouth.blutouch.net)를 통해 사전신청 후 우편 및 방문을 통해 수령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보건의료정책과(02-2133-7549) 또는 소아청소년정신보건팀(02-3444-9934 내선270-275)로 문의하면 된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보건의료정책과
  • 문의 02-2133-7545
  • 작성일 2014-03-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