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서울대병원과 치료비 없어 고통받는 틈새계층 무료수술

수정일2018-11-08

 

서울시는 서울대학교병원과 연계하여  ‘서울시 방문건강관리사업’에서 발굴된 수술이 필요한 저소득 틈새계층 17명에 대해 정밀검진과 함께 무료수술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2012년부터 방문간호사를 100명 증원하여 저소득 틈새계층까지 촘촘한 건강관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수술이 필요하나 경제적 부담으로 방치된 환자를 발굴하고 ‘서울대학교병원 저소득 환자 무료수술사업’의 협조를 받아 의료혜택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서울시는 서울대학교병원의 협조를 받아 지난 4월 수술이 시급하나 진료비가 없어 방치된 환자 19명을 추천하였고, 척추협착층, 경추추간판탈출 및 협착증, 퇴행성관절염, 신장결석 등 17명이 혜택을 받게 됐습니다. 4월부터 진행된 무료수술지원사업은 현재 6명은 수술을 받았고, 5명은 외래진료가 마무리 됐으며, 6명은 외래치료 중에 있습니다.

 

홀로사는 박00(남, 58세)는 45년전 교통사고로 인해 발목후천성변형과 열린상처로 하지관절장애판정 및 아물지 않아 대학병원치료가 필요하였으나 진료비가 없어 다리를 절단하고 싶다는 극심한 고통속에 지내다 올해 7월 21 수술치료 받았으며, 2009년부터 척추협착증으로 허벅지가 아파서 거동이 불편 뿐만 아니라 극심한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까지 힘들어 우울증까지 걸렸고 아무런 희망이 없이 고통속에 살아가던 은00씨(66세, 여)는 올해 8월 7일 서울대학교병원에 입원 ‘추체간 유합수술’을 받고 퇴원하여 통증의 고통에서 벗어나 외래진료를 지속하며 회복중입니다. 이번 무료수술 혜택을 받은 박00씨와 은00씨도 수술을 해준 서울대학교병원과 무료수술을 추천해준 방문간호사 및 서울시에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의료사각지대에서 고통 속에 방치된 시민이 없도록 서울시민의 건강안정망 구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오병희 서울대학교병원장 역시 틈새계층에 대한 의료지원이 이번에 그치지 않고 서울시와 협조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 참고 ] 서울대학교병원 무료 수술 현황

* 진료대상 : 수술이 필요한 질환, 모든 진료과 가능, 질병의 중증도 및 시급성이 인정되는 사항

* 지원내용 : 1인당 500~ 700만원 한도(외래진료비, 정밀검진비, 입원수술비 전액)

* 대상자 : 17명 (척추관련질환자 8명, 관절관련질환자 4명, 기타 질환자 5명)

* 진행사항 : 무료수술 6명, 외래치료중 6명, 외래진료 후 종결 5명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건강증진과
  • 문의 02-2133-7884
  • 작성일 2013-12-0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