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1.29일부터 서울광장에서 장기기증 캠페인 열려

수정일2018-11-08

 

29일부터 서울광장에서 장기기증 캠페인 열려

 

  • 서울시-(사)좋은사회를위한100인이사회-(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장기기증 캠페인 진행
  • 11.29(금) 14시부터 12.2(월)까지 서울광장에서 릴레이 캠페인
  • 100인이사회 이효정(탤런트) 이사장 시작으로 8명의 연예인 참여

 

서울시가 후원하고 (사)좋은사회를위한100인이사회(이사장 이효정) 주최, (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대표 박진탁)가 주관하는『생명의 숲 가꾸기』범국민 운동이 닻을 올린다.

 

운동본부는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11월 29일(금)부터 12월 2일(월)까지 4일간 서울광장에서 (사)좋은사회를위한100인이사회에 속한 연기자들이 앞장서서 릴레이 장기기증 캠페인을 진행한다.

  • 『생명의 숲 가꾸기』운동은 우리 사회에서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을 돕기 위해서 혈액 골수 인체장기 등을 포함하여 ‘가장 소중한 생명을 나눈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캠페인은 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 동편에서 이효정 이사장을 시작으로 8명의 연예인이 릴레이로 진행한다.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우리나라는 외국 선진국에 비해 장기 기증률이 낮으므로 민간단체와 힘을 모아 범시민 인식개선과 생명나눔 문화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효정 이사장은 “앞으로 매년 분기별로 생명 나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우리의 작은 시작이 온 사회에 큰 물결로 넘치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100인이사회 회원으로 동참 의사를 밝힌 연기자 김유리 씨는 “국민에게 받은 사랑을 다시 어려운 이웃들에게 돌려드린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면서 “동료 연기자들이나 지인들에게 장기기증 서약에 동참해 주도록 적극 권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탁 (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장은 “아직까지 우리나라 국민의 2% 정도만이 장기기증 등록자”라면서 “이식 대기자 숫자에 비해 기증자의 숫자가 턱없이 부족해 매년 1천여 명의 사람들이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결국 목숨을 잃는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100인이사회는 가난 질병 소외로 고통받는 이웃을 돕기 위해 설립한 대중문화예술인 사회봉사단체로 지난 2010년에 설립되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장기기증 서약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전화 1588-1589)에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생명나무가꾸기 이미지

 

첨부 :  장기기증 캠페인 안내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보건의료정책과
  • 문의 2133-7543
  • 작성일 2013-12-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