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공공병원의 신선한 시도, 인문학으로 치료의지 높이다

수정일2018-11-08

 

그동안 의료적 접근에만 머물렀던 공공병원의 결핵환우 치료체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등장함에 따라 신선한 감동과 함께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원장 김한선)이 화제의 중심으로 병원내 입원 결핵환우들의 자아존중감과 자활의지와 자립을 돕기 위해 8월 20일(화)부터 제2기 인문학 강좌를 개설,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서울시 자활지원과 예산을 지원 받아 운영되는 서북병원의 ‘인문학의 행복동행 강좌’20일(화) 입학식을 갖고 주 2회, 3개월 30회 과정으로 진행되며, 역사/예술사, 문학/글쓰기 강의를 기본으로 음악・미술요법, 웃음치료, 현장체험학습, 명사특강, 건강관리 등으로 구성되며. 강사는 외부 인문학 전문 강사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서북병원의 인문학 강좌는 이상과 현실, 아름다움, 모방, 표현하는 예술, 나의 이야기, 가치의 문학, 상상으로 빚는 꿈, 공감의 자리, 자작시 낭송 등의 주제로  예술사, 역사, 문화예술, 문학/글쓰기, 음악, 미술, 웃음치료, 미술관 견학 및 현장체험학습, 명사특강 등, 인문학적 요소가 가미된 강의로 진행 될 예정이어서 환자들의 정서적 심리적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2013년 4월을 시작으로 총 30회 운영된 인문학 강좌에는 752명이 수강했고, 환자들의 뜨거운 호응과 의료적 접근 이상의 치료 효과를 가져왔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는 외부 강사를 초빙해 2기 강좌를 열게 된 것입니다.

 

2013년 상반기 결핵환우들에게 인문학 강의를 진행한 결과 참여율 및 수료율 96.7%, 행복감 28.3% 상승, 자립의지 35% 증가, 자아존중감 20% 향상 등의 놀라운 성과를 가져왔으며 이는 환자의 치료의지 상승으로 이어져 인문학 강좌가 결핵치료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습니다.

 

  • 지난 1기 강의를 들은 김인문(가명, 51세)씨는 “인문학 강좌를 듣고나서 앞으로 살아갈 힘과 용기가 생겼으며 혼자 힘으로 살아갈 자신감과 삶에 대한 욕구도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이명순(가명, 49세)씨는 “현장체험학습에서 촛불행사와 자기성찰의 시간에 결핵약을 잘 먹고 빨리 퇴원하여 보람된 삶을 살자"는 의욕을 불태우기도 했습니다.
  • 서북병원에서 처음 시도한 인문학 강좌는 희망이 없던 결핵 환우들에게 관심과 희망이라는 싹을 틔어 주는 등 삶의 비타민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으며, 인문학 강좌로 인해 환우들의 배타적 자세가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바뀌었고 무직자 전원이 취업을 희망하는 등 삶에 대한 강한 욕구를 갖게 되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한선 서북병원장은 “의학적 측면에서의 치료 못지않게 정신적 지지기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전국 최초로 결핵환우들에게 인문학 강좌를 시험 운영 하였는데 효과가 커 더욱 확대 운영해나가는 한편, 타 병원에도 전파할 계획”이라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북병원 - 간호부
  • 문의 02-3156-3235
  • 작성일 2013-08-2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