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5개 민간 '안전망병원' 첫 지정, 공공의료망 강화

수정일2021-01-07

서울시가 마리아수녀회 도티기념병원, 성가소비녀회 성가복지병원, 다일복지재단
다일천사병원, 지구촌사랑나눔 외국인노동자전용의원, 카톨릭사회복지재단 요셉의원 등
5개 비영리병원을 상호 협의 아래 ‘안전망병원’으로 첫 지정,
서울시립병원과의 네트워크를 통한 공공의료망 강화에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19일(금) 오후 2시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김경호 복지건강실장, 5개 안전망병원 원장, 5개 시립병원 원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보건의료 수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전망
 
안전망병원은 기존에도 저소득층, 노숙인, 외국인 등 주변의 의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민간차원에서 공공의료 기능을 수행하고 있지만, 수술이나 고가의 검사 등 전문적인 치료에 한계가 있는 공공성이 높은 민간병원을 대상으로 한다.

 

시는 장비, 인력 등을 지원함으로써 민간병원에서 수행하는 공공의료의 질을 끌어올려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이 시립병원뿐만이 아닌 안전망병원에서도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공공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  예컨대, 안전망병원을 찾은 시민들이 보다 세밀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장비구입부터 검사 등 고가가 드는 MRI, CT 촬영 및 판독은 서북병원, 은평병원이 지원하는 진료협업을 실시한다.
  •  또, 안전망병원이 치료할 수 없는 영역의 수술, 응급처치 환자 및 알콜 행려환자는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동부병원, 은평병원에서 담당해 중단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외에도 안전망병원에 서울시 방문간호사 인력도 파견해 부족한 전문 인력난을 해소하고, 안전망병원 운영에 필요한 의료장비 및 야간 앰뷸런스 이용을 지원하는 등 공공보건의료 수행에 필요한 부분을 적극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지난 11일(목) 발표한 ‘시민체감 공공의료 강화계획’의 일환으로, 시는 공공성이 높은 민간병원과 연계·협력을 통해 공공병원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의료사각계층에 대한 보다 꼼꼼한 의료안전망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  서울시는 이에 앞서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5개 병원과 9개월('12.10~'13.6월)에 걸쳐 해당 병원을 현장방문하고 관련회의를 개최해 운영현황 및 지원 사항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에 안전망병원으로 지정된 5개 병원은 2012년 한 해 동안에만 저소득층, 노숙인, 외국인 등 약13만8,552명을 대상으로 외래·입원진료, 수술, 검사를 실시하는 등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지원을 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공공성이 높은 민간병원을 지속 발굴해 안전망병원으로 지정, 사각지대에 있는 의료취약계층이 병원비 부담없이 질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보장받도록 할 계획이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보건의료정책과
  • 문의 02-2133-7534
  • 작성일 2013-07-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