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민 비만율 4년째 ↑… 4명중 1명꼴, 市 ‘건강체중 3·3·3’ 추진

수정일2018-11-08

서울시민 비만율 4년째 … 4명중 1명꼴
60대 최고… 20대 최저, 市 ‘건강체중 3·3·3’ 추진

 

 

서울 거주 성인(만 19세 이상)의 비만율이 4년 연속 증가하고, 성인 4명 중 1명이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율은 체질량지수(신체의 키와 몸무게를 이용해 지방의 양을 측정하는 공식)가 25 이상인 사람의 수를 비율로 나타낸 것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비만율 감소를 위해 생활체육 캠페인 ‘서울아 운동하자’의 일환으로 ‘원순씨와 함께하는 건강체중 3·3·3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7일 시가 발표한 ‘2012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만 19세 이상 성인의 비만율은 23.4%(남자 31.6%, 여자 16.5%)로, 조사가 최초로 이뤄진 2008년(20.6%)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60대가 29.3%로 비만율이 가장 높았으며 20대가 18.1%로 가장 낮았다. 지역적으로 비만율이 높은 구는 용산구, 동대문구, 성북구, 서대문구, 노원구이며, 낮은 구는 중구, 강남구, 은평구, 서초구, 성동구 등이었다. 스스로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주관적 비만인지율은 39.9%로 최근 4년간 10.0%포인트 증가했으며, 성별로는 남자 38.4%, 여자 41.6%로 여자가 높았으나 실제 비만율은 남자(31.6%)가 여자(16.5%)보다 높았다.

서울시의 지역별 비만율 건강지도

 

 

비만인구가 늘며 운동인구도 줄어들었다. 조사대상자에서 최근 1년 동안 체중을 줄이거나 유지하려 했던 사람의 비율을 나타내는 체중조절시도율은 59.2%로 2011년(61.7%)에 비해 2.5%포인트나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64.8%로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에서 33.1%로 가장 낮았다. 구별로는 양천구, 강남구, 용산구, 마포구, 송파구 등에서 체중조절시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시내 1만1727가구에 거주하는 성인 2만3062명을 방문면접한 결과로, 시는 이들의 비만율을 비롯해 신체활동, 식생활 및 영양, 체중조절 등 이들의 건강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통계데이터를 파악했다.

 

시는 이처럼 늘어나는 비만인구의 감소를 위해 오는 30일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원순씨와 함께하는 건강체중 3·3·3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3개월 동안, 3㎏의 체중을 감량해, 3개월을 유지하는 것’을 의미하며, 시는 프로젝트 달성을 위해 다짐대회를 시작으로 걷기를 통한 기부, 시장과 함께하는 건강데이트, 추억의 체력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시민과 함께할 예정이다.

 

 

출처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062701071243175002

 

  "도전 나의 건강체중 3.3.3.프로젝트 START 행사" 영상보기

                                                                                                                                      6.30(일) 15시 시청 다목적홀 / 서울광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건강증진과
  • 문의 02-2133-7582
  • 작성일 2013-06-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