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400개 다중시설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점검

수정일2018-11-08

서울시가 4월부터 8월 말까지 대형건물, 목욕탕, 찜질방, 종합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400개소를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준 초과로 나타난 시설은 소독기준에 따라 소독을 실시한 후 재검사를 받아야 하며, 특히 ‘11년과 ’12년 점검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었던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사전교육을 시행해 레지오넬라균이 번식하지 못하게 할 예정입니다.

 

 유난히 무더웠던 작년 하절기에 4명, 봄・가을 산발적으로 3명 총 7명이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국의 레지오넬라균 환자의 28%를 차지하는 수치였습니다.

 

noname01

 

점검 대상 : 5000㎡ 이상 건물, 330㎡ 이상 목욕탕, 330㎡ 이상 찜질방, 백화점 및 대형쇼핑센터, 2000㎡ 이상의 숙박시설, 종합병원, 요양병원, 어르신 복지시설, 분수대 등

 

레지오넬라균은

  • 따뜻하고 습기 찬 환경(pH 7.2~8.3, 온도 25~45℃)에서 잘 번식하고,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샤워기, 수도꼭지 등의 오염된 물속의 균이 호흡기를 통하여 감염(단, 사람에서 사람으로는 직접 전파되지는 않음)
  •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된 경우 조기에 발견되면 완쾌되지만 폐렴이 동반되는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5~30%의 치명률을 보이므로, 만성 폐질환자, 당뇨, 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력 저하 환자 등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
  •  또한 발열, 기침 등 감기와 유사한 레지오넬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며, 의료기관은 (의사)환자 진료 시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

 

서울시 김경호 복지건강실장은 “목욕탕과 찜질방은 배관 청소와 소독을 주기적으로 해야만 냉·온수도전이나 샤워기에서 서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을 없앨 수 있다” 며 “레지오넬라증 예방관리 강화를 위하여 연중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 고 밝혔습니다.

관련 보도자료 다운로드 : 서울시,_400개_다중시설_대상으로_‘레지오넬라균’_점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생활보건과
  • 문의 2133-7684
  • 작성일 2013-04-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