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1비브리오패혈증 예방 위해 서울시 집중 점검

2018.11.08
식품안전과
전화
6361-3863

서울시는 6월초~ 8월말 시중 유통 수산물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락, 노량진 등 시내 주요 수산물 도매시장 및 대형 유통점 등에서 비브리오패혈증 균 검출이 우려되는 생선류, 연체류, 갑각류 등 해산물에 대한 수거 검사를 실시하고 메기, 뱀장어, 우렁이, 재첩 등 양식 민물 어패류에 대해서도 잔류 항생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검사결과 부적합 수산물에 대해서는 즉시 시중 유통을 차단하고, 압류·폐기 처분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전남지역 비브리오 패혈증 의사환자 및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균 검사를 조기에 실시하는 것이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불니피쿠스(Vibrio  vulnificus)균 감염에 의한 법정 감염병이다.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21℃ 이상인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며,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감염되었을 경우 20~48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복통, 급성발열, 오한,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발열 후 약 36시간 정도 경과되면 피부에 수포를 형성한 후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되며, 치사율이 약 50%에 이른다.

김경호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어패류의 생식을 피하고, 여름철 어패류는 가급적 60℃ 이상으로 가열처리, 또는 -5℃ 이하로 저온 저장하거나 수돗물에 충분히 씻은 후 섭취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을 때는 바닷물과 접촉을 피할 것” 을 당부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