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자판기 생명은 ‘깨끗함’ 서울시 위생점검 실시

2018.11.08
식품안전과
전화
6361-3863
자판기 생명은 ‘깨끗함’ 서울시 위생점검 실시

 

서울시는 4월 30일(월)부터 5월 23일(수)까지 철도역사, 대학교, 행락지, 소점포 등에 설치된 식품자동판매기 8,925대에 대해 식중독 발생을 대비한 위생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 식중독 환자 발생 현황(출처 : 식약청)
 * ‘09년 : 전체 5,999명 중 2분기 3,259명(54%) / ‘10년 : 전체 7,218명 중 2분기 3,002명(41%)

이번 점검은 여름철 보다 오히려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착안하여 실시하는 것으로 시민들로 구성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및 공무원 등 300여명이 참여한다.
점검내용은 ▴ 자판기 주변 청결여부 ▴ 무신고 제품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행위 ▴ 자판기 내부 급수통·재료 혼합기 등 세척 또는 소독 여부 ▴ 음용온도(68℃ 이상) 적정유지 여부 ▴ 정수기·살균기 등 정상작동 여부 ▴ 일일 위생상태 점검표 부착·표시여부 등이다.

또한 시민들이 마시는 음료인 커피, 율무차 등을 판매하는 위생불량 자판기에 대해서는 ‘일반세균과 대장균’ 검사도 병행해 실시한다.

소점포, 길거리, 행락지 등 위생취약 지역에 설치된 자판기는 자치구에서 점검하고 대형마트·대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서울형 안심자판기’ 1,597대는 서울시가 직접 점검한다.

단계별로 추진되는 이번 점검은 외부에서 확인이 가능한 자판기의 위생불량 상태, 고장 시 연락처 미기재 등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하여는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시정하도록 하고 1차 지도계몽하고 개선여부를 공무원이 2차로 현장 확인한다.

점검결과, 위생불량 등이 개선되지 않았거나 세균 등 기준을 초과한 자판기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규정에 따라 시정명령,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하고 경미한 사안은 즉시 시정조치 한다.

김경호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자동판매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부 청결상태 점검과 판매음료의 안전성 검사를 강화해 위생관리 수준을 더욱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