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가계부채 조정~복지 연계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6곳 개소

수정일2013-07-19

 

□ 가계부채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에게 금융․복지․법률 결합한 원스톱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6곳이 7.15일(월) 일제히 문을 열었다.

 

□ 각 센터에는 전문상담사 2~3명이 상주하며,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서는 재무주치의가 되어 재무설계를 해주고, 개인회생이나 파산 절차가 필요한 시민에게는 관련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금융구제방안이나 법적 절차 등의 안내를 해주게 된다. 또한 상황에 맞게 지원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가 있음에도 정보를 모르는 경우에는 그것을 찾아 연계해주고 필요시엔 서울복지법률지원단의 상근변호사를 통해 법률 지원까지 함으로써 시민들의 심리적․경제적 자립을 돕는다.

 

<서울시복지재단, 서울시청 신청사, 성동구청 등에서 15일(월) 일제히 오픈>

□ 이번에 개소한 6곳은 ▴서울시복지재단(중앙센터) ▴서울시청 신청사(1층) ▴성동구청 민원상담실(1층) ▴마포구청 중소기업상담센터(3층) ▴도봉구청 상담센터(지하1층) ▴금천구청 통합민원실(1층)이다.

○ 센터현황 

구분

위치

       위치

면적

인력

중앙센터

서울시복지재단

서대문구 통일로 135 충정빌딩 8층

40㎡

3명

1센터

서울시청(본관)

현관(1층)

12㎡

2명

2센터

성동구청

민원상담실(1층)

18㎡

3명

3센터

마포구청

중소기업상담센터(3층)

12㎡

2명

4센터

도봉구청

상담센터(지하1층)

45㎡

2명

5센터

금천구청

통합민원실(1층)

11㎡

2명

  

□ 서울시는 서울시내 곳곳에 흩어져 있던 47개 재무 상담 창구를 6개의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로 통합 개편해 관련 서비스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 이는 시가 지난 4월 발표한 ‘가계부채 관련 상담센터 47개소 통합․개편’에 따른 것으로서 재무상담창구, 가계부채종합상담센터, 금융복지상담센터 등을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로 통합하고, 대출정보나 채무조정 등 한정된 범위의 상담 분야를 재무설계 및 복지서비스 연계, 법률지원까지 확대한 것이다.

 

□ 서울시는 6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를 통해 기존에 수행했던 가계부채 상담을 더욱 집중․전문화함으로써 저소득층의 실질적인 자립을 돕는 가계부채 해결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센터별로 전문상담사 2~3명 상주, 창구․전화․출장․야간 상담 실시>

□ 각 상담센터에는 2~3명씩 모두 14명의 전문상담사가 배치되며, 이들은 창구상담과 전화상담은 물론 필요시에는 찾아가는 출장상담과 야간상담까지 실시해 시민들의 상담요구를 최대한 수용할 계획이다.

 

□ 운영시간은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찾아가는 상담은 출장상담을 원하는 개인 및 단체와 상호협의하여 진행하고, 야간상담은 매주 화요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중앙센터에서 실시한다.

 

<한국자산관리공사와 MOU 체결로 국민행복기금 상담․접수도 센터에서 가능>

□ 이번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운영과 관련해 시는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과다채무자의 금융복지서비스 지원 및 기부공매를 통한 소외계층 지원’에 대한 MOU를 체결, 과다채무로 고통 받는 시민들이 보다 빠른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 협약에 따라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6곳 모두에 ‘국민행복기금’ 접수창구를 개설한다.

 

□ 또한,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서울시와 기업 등으로부터 기증받은 불용품을 기부 공매해 이로 인한 수익금을 서울시 소외계층을 위해 쓸 수 있도록 서울시복지재단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 서울시는 이와 별도로 센터 운영과 관련해 법률․노무․금융․사회복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민관 거버넌스 체제를 구축하고, 각계 전문가를 초빙한 세미나 및 정책보고회를 개최함으로써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 금융복지관련 서비스가 필요한 시민들은 서울시복지재단과 시내 5곳에 설치된 지역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1644-0120) 또는 인터넷(http://sfwc.welfare.seoul.kr)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15일(월) 신청사 6층에서 센터 개소식 및 한국자산관리공사 MOU 개최>

□ 한편, 15일(월) 오전 11시 서울시청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선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 이 자리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장영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빠른 금융지원을 약속하는 ‘과다채무자의 금융복지서비스 지원 및 기부공매를 통한 소외계층 지원’ MOU도 체결됐다.

 

□ 이 후 박 시장은 1층에 자리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로 자리를 옮겨 현판 제막식에 참석하고, 상담사들을 격려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가계부채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놓인 시민들이 다시금 건강한 가정경제를 꾸릴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자 만들었다”며, “서울시가 시민들의 재무 주치의가 되어 가계부채로 고통 받는 시민의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처 :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 1644-0120 / 서울시 복지정책과 ☏ 02-2133-7317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복지정책과
  • 문의 02-2133-7317
  • 작성일 2013-07-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