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노숙인 4천여명 '종합 실태조사' 첫 실시

수정일2013-03-20

 서울시 노숙인 4천여명 '종합 실태조사' 첫 실시 

 

서울시가 공원, 하천주변 등에 흩어져 생활하고 있는 노숙인을 포함해 전체 노숙인 규모는 얼마인지, 알코올 등 만성적 거리노숙인은 어떤 특징을 보이는지, 자활·자립 지원서비스를 이용한 노숙인은 그동안 얼마나 탈노숙을 했는지 등 서울 전체 노숙인에 대한 종합 실태조사를 첫 실시한다.

그동안 서울역, 영등포역 등 잘 알려진 노숙인 밀집지역 중심의 지원정책이 주를 이뤘다면, 앞으로는 서울 전역에 소규모 단위로 분포된 노숙인까지 꼼꼼히 조사해 그에 맞는 대응과 지원을 하기 위한 조치다.

특히 서울시는 노숙인의 규모가 이처럼 크고 지원이 절실한 도시가 없는 만큼 노숙인이 사회적 약자 정책의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보고, 종합 실태조사를 통해 전방위적인 지원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가 파악하는 바에 따르면 4,300여 명의 노숙인이 있는데, 이는 서울 다음으로 많은 경기도 노숙인(440여 명)보다도 약 10배나 많은 수치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노숙인 관련 학술분야의 높은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민간학술연구기관인 ‘사단법인 한국도시연구소(대표 하성규)’와 지난달 27일 <노숙인 실태조사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2일(화)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1년 동안의 심층 실태조사에 들어간다. 한국도시연구소는 ▴서울시 노숙인 규모 및 분석 ▴만성적 거리노숙인 등 특정집단 실태 ▴서울시 노숙인 지원정책 분석 ▴노숙인 모니터링 방법 제시 ▴기타 주거취약계층의 실태조사 등을 진행한다.

 노숙인 규모를 조사하기 위해선 서울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노숙인 일시집계조사(PIT : point in time)를 분기별(1회)로 진행해 계절별 노숙인의 변동추이와 이동경로 등을 확인하게 된다.

 또, 알코올 및 정신질환, 장애 등 만성적 거리노숙인의 심층적 실태를 파악해 이에 대한 지원 대안을 모색한다.

 '98년 IMF 이후 서울시가 펼쳐온 노숙인 지원정책에 대한 그동안의 성과와 관련 쟁점 등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시의 지원 서비스를 이용한 노숙인에 대한 분석을 통해 신규발생, 탈노숙(자활), 재노숙 실태 등 질적인 변화과정도 파악하게 된다. 

 서울시는 분기별 노숙인 규모조사 등 연구 진행 상황에 맞춰 중간보고를 갖고 내년 2월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자활지원과
  • 문의 0221337484
  • 작성일 2013-03-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