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40만 외국인 서울생활 정착, 서울통신원이 나선다

수정일2018-11-08

서울시는 각 나라의 커뮤니티 활동과 서울시의 다양한 소식을 외국인주민에게 전하고, 입국 초기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주민의 언어 소통을 돕는「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이 5월 2일(금)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주민으로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우즈벡어 등 7개 언어 1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시는 엄격한 심사(1차 서류, 2차 면접)를 통해 ‘서울통신원’을 선발해 한 달 동안 서울생활 전반에 대한 기본교육과 외국인 지원시설 방문 등 현장교육을 통해, 최상의 서울생활안내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해왔다.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각 나라의 커뮤니티 활동 등 각종 소식을 취재하여, 서울글로벌센터가 매월 발행하는 e-뉴스레터를 통하여 다문화 관련 소식을 제공한다.

 

<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 활동 모습 >

서울통신원02 서울통신원 현장 체험

    

서울에는 약 40만여명의 외국인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들은 서울의 각 지역에서 국가별로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며, 새로운 인간관계를 쌓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외국인주민 커뮤니티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하여 지난해부터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커뮤니티 리더 양성과정을 개설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사랑방을 만들어 무료로 제공하는 등 커뮤니티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참고로, 서울글로벌센터(‘08년 개관)는 외국인주민을 위한 영, 중, 일, 베트남어 등 다국어(10개 국어) 생활상담 서비스, 한국어교육, 문화교류 지원을 비롯하여, 창업상담 및 교육, 창업기업의 보육 등 비즈니스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병원, 보건소 및 관공서 등 이용시 동행 및 통번역서비스를 제공한다.

통·번역 및 병원, 관공서 등 동행서비스는 서울글로벌센터 홈페이지(http://global.seoul.go.kr) 또는 전화(02-2075-4180), 이메일(hotline@seoul.go.kr)로 신청가능하며, 서울글로벌센터(종로구 38 서울글로벌센터빌딩 5층)에서도 직접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또한 동행서비스는 최소한 하루 전날 신청하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동행 및 통·번역서비스를 통해 한국어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외국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희천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주민이 의사전달 과정에서 혹시 일어날 수 있는 인권침해와 언어소통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들의 활동을 적극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여성가족정책실 - 외국인다문화담당관
  • 문의 02-2075-4114
  • 작성일 2014-05-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