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중 장기 결혼이민자 위한 한국어 특화반 운영

수정일2018-11-08

서울시가 다문화가족의 자립 역량 강화 및 안정적인 한국생활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한국어 특화반을 운영한다.

 

‘한국어 특화반’ 사업은
  • 8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며,
  • 신청은 8월부터 기관별로 모집하기 때문에 한국어교육에 관심이 있는 결혼이민자는 동네에서 가까운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찾아가 신청하면 되며, 꼭 거주하는 자치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아니어도 신청이 가능하다.
  • 한국어 특화반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한울타리 홈페이지(http://www.mcfamily.or.kr)에서 확인하거나 각 자치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문의할 수 있다.

 

올해 ‘한국어 특화반 사업’은 서울 거주 중장기 결혼이민자가 늘어나면서 기존의 초·중급 수준 한국어교육 뿐만 아니라 고급 수준의 한국어교육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서울 전역으로 확대 실시된 점이 특징이다.

 

 이는 지난해까지 10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만 운영하던 것을 서울시 전체 다문화가족지원센터(24개소)로 확대하여 중장기 거주 결혼이민자의 수준에 맞는 한국어교실을 운영하게 된 것이다.

  • 초·중급 수준 한국어 교육은 입국 3~4년 이하 결혼이민자가 기초적인 생활언어를 학습할 수 있도록 단계별(1~4단계 100시간씩, 총 400시간) 운영되고 있다.
  • 이에 서울시는 2010년도부터 중·장기 결혼이민자를 위한 한국어 특화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2년에는 한국어능력시험(TOPIK)대비반, 방송신문기자 특화반-오색빛깔 다문화 기자단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400여명의 결혼이민여성에게 맞춤형 한국어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 ‘한국어 특화반’ 사업은 결혼이민자의 수요를 반영한 ‘한국어 발음 교정’, ‘TV드라마를 활용한 한국어 학습’, ‘통·번역사 양성 대비 한국어교육’ 등 보다 다양해진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 또한 교재로만 배우던 딱딱한 한국어 대신 TV드라마라는 새로운 매체를 활용한 강북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한국어 회화교실’도 눈길을 끈다. TV드라마를 통한 한국어교육은 한국어 학습에 재미를 더할 뿐 아니라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생활언어를 친근하게 배우고 아울러 한국문화 이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교육프로그램들은 결혼이민여성들이 자주 이용하고 한국어교육에 대한 노하우가 있는 각 자치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24개소)에서 운영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여성가족정책실 - 외국인다문화담당관
  • 문의 02)2133-5069
  • 작성일 2013-08-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