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청소년 상담 1위, '인터넷 과다 사용'

수정일2018-11-08

청소년들은 어떤 문제로 상담을 가장 많이 받고 있을까요. 

작년보다 줄어들긴 했지만

서울의 청소년들은 여전히 '인터넷 게임 과다 사용'으로 인해 가장 많이 상담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학교부적응, 학교폭력, 가출, 자살 등의 고민도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시가 운영하는 21개 청소년상담지원센터의 '09년~'11년 3년간의 청소년 상담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청소년들이 실제 고민하는 문제를 중심으로 양질의 상담서비스와 관련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2011년의 경우 각종 문제와 고민으로 청소년상담지원센터에 문을 두드린 청소년은 77만2,696명이며,

인터넷 게임, 쇼핑, 음란물 과다 사용 등 '컴퓨터·인터넷 사용'상담이 19만1,184명(24.7%)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그 다음은 '학업·진로' 13만5,992명(17.6%), '일탈 및 비행' 10만2,031명(13.2%), '대인관계' 9만3,954명(12.2%),

'정신건강' 5만4,294명(7.0%), '가족'5만2,276명(6.8%) 순으로 나타났고요.

 

 on_computer_rough_sketch

 

 

 

 

 

 

 

 

 

  

 

<'컴퓨터·인터넷사용'상담 지난 해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 차지>

최근 3년간 상담내용과 비교해 살펴보면,

'컴퓨터·인터넷사용'관련 상담은 '09년 28.1%에서 '10년 28.5%로 증가했다가

지난 해 24.7%로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인터넷중독 예방상담센터인 '아이윌센터'를 '07년부터 운영,

광진, 보라매, 명지, 창동 등 4개소의 아이윌센터를 통해

연 44만9,853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오는 하반기엔 강북에 1개소의 아이윌센터를 추가 건립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이윌센터의 '11년 인터넷 중독 예방교육 실적은 36만2,967명이며 상담 실적은 8만6,886명에 달하고 있고,

여기에 21개 청소년상담지원센터 실적까지 더하면 연 64만1,037명이 관련 서비스를 받고 있습니다.

  

<'학업·진로', '일탈 및 비행', '정신건강' 상담 증가하고, 단순 '정보제공' 상담 줄어>

‘학업·진로’('09년 13.5%→'10년 16.3%→'11년 17.6%),

‘일탈 및 비행’(‘09년 9.6%→'10년 11.6% → '11년 13.2%),

‘정신건강’('09년 5.7% →'10년 6.6%, '11년 7.0%) 문제와 관련된 상담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어요.

'정보제공'(‘09년 9.9%→ '10년 6.7%→ '11년 6.3%) 관련 상담 비중은 매년 줄어들고 있는데,

이는 상담내용이 단순 정보 제공에서

청소년들의 문제 해결과 심리적인 어려움을 돕는 방향으로 전환된 것으로 보입니다.

 

<女청소년 '대인관계'고민 많고, 男청소년 '일탈 및 비행' 3년 새 고민 2배 증가>
 

성별에 따른 이용 현황을 보면, '09년과 '10년도에는 여자 청소년의 상담이 더 많았으나,

'11년도에는 남자 청소년의 상담이 여자 청소년보다 2만여 건이 많았습니다.

성별에 따라 고민하는 부문이 다르게 나타나기도 했는데

여자 청소년(5만4,426명)의 경우, 남자 청소년(3만9,528명)에 비해 따돌림, 왕따, 친구관계, 이성교제 등의

'대인관계'문제에 대한 고민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요

특히 남자 청소년은 학교폭력, 가출, 금품갈취, 음주, 흡연, 잦은 외박 등 ‘일탈 및 비행’ 관련된 상담이

'09년 3만544명에서 '11년 6만5,513명으로 2배 가까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어떤 정책을 펴고 있는지 알아볼까요

서울시는

위기청소년 사회안전망인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 : Community Youth Safety-Net) 활성화'와,

 '청소년동반자 사업'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는 청소년상담지원센터 운영으로

청소년 상담, 보호, 긴급구조, 부모교육 및 청소년통합지원체계운영 등을 통해 건강한 청소년 육성 및 보호 사업을 추진하고,

 '청소년동반자 프로그램'으로 청소년 상담사들이 학교, 복지관, 주민자치센터 등으로부터 의뢰된 위기청소년들을 직접 방문해

상담 등 지역자원을 연계해 여러 지원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서울시의 위기청소년 상담 서비스 지원은

'05년 6만746명에서 '10년 67만1,728명, '11년 77만2,696명으로

'05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하네요.

고민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과 학부모는 가까운 자치구 청소년상담지원센터나

서울시 청소년상담지원센터(02-2285-1318, http://www.teen1318.or.kr/)로 상담을 신청하면 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아동청소년담당관
  • 문의 6360-4589
  • 작성일 2012-06-1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