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부간선도로 상습정체구간 금년 6월까지 개선 완료

수정일2013-03-29

상습정체로 몸살을 앓았던 서부간선도로가 올해 6월이면 시원하게 뚫릴 예정입니다.  서울시(도시교통본부)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3.15(금)부터 서부간선도로 철산교에서 금천IC(1.2km) 구간의 차로를 기존 2개→3개로 증설하고, 철산로와 제방길 사이에 보행로를 연결하는 공사에 들어가 올해 6월 완료할 예정입니다.

공사에 들어가면, 기존의 2개 차로는 유지하지만 차로 폭을 좁히고 다음 달 중으로 철산교 램프구간 일부를 통제할 예정이므로 평소 이 구간을 이용했던 운전자는 사전 우회운행하거나 당분간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나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도로에 차로만 추가해 저비용․고효율 개선, 철산교 상부엔 보행연결로 신설>

이번 ‘서부간선도로 소통개선’은 대규모 예산과 장기간에 걸친 공사가 수반되는 도로 신설이나 확장 없이 중앙분리대와 길어깨 공간을 활용해 기존 도로에 1개 차로를 추가로 확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는 서울시가 도시고속도로 상습정체구간을 대상으로 저비용‧고효율 개선작업을 하고 있는 ‘도시고속도로 기능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됩니다.

이와 함께 철산교 상부 차량 진출입로(램프)에서 차량이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도록 램프 회전반경을 기존 2.1m→5.3m로 확대합니다.

기존에는 철산교 상부에서 서부간선도로로 진출입하는 차량 간의 엉킴이 있었던 데다 램프 회전반경이 협소해 잦은 정체와 사고위험이 있었으나 이번 개선을 통해 차량이 보다 원활하게 드나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단절돼 있었던 철산교와 제방길을 연결하는 보도를 신설하고 유휴공간에 화단을 조성하여 시민들이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걸어서 안양천까지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개선합니다.

 

<개선 완료되면, 통행속도 10km/h 빨라지는 등 상습정체 대폭 해소될 전망>

이번 공사가 완료되면 서부간선도로 본선 구간뿐만 아니라 철산교에서 수출의 다리까지 그동안 고질적으로 이어졌던 상습정체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시는 차로 증설 구간인 ‘철산교~금천IC’는 교통 혼잡이 가장 심한 퇴근시간대를 기준으로 통행속도가 24.8km/h→35.2km/h로 평균 10km/h 이상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철산교→서부간선도로(외곽방면) 진입램프’ 소통 개선으로 디지털로의 정체도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장조사 실시로 시민 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기존 차로 유지, 주․야 공사 병행>

서울시는 개선공사 착수에 앞서 여러 차례의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도로 여건을 면밀히 검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먼저 서부간선도로 본선 구간은 현행 2차로를 유지하여 공사를 진행하고 주․야간 공사를 병행해 공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방침입니다.    다만,  다음 달 중순 경, 노면포장이 진행되는 기간 중에는 야간에 1개 차로를 부분 통제할 예정이며 철산교 상부에 진출입 연결로를 설치하는 기간(6일 소요 예정) 중에는 광명방향으로 나가는 램프가 일부 통제될 수 있습니다.

차량 통행에 불편을 주거나 위험요소가 있는 구간을 지속적으로 조사, 발굴하여 효율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서울의 대동맥인 도시고속도로가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향상시켜 나갈 예정입니다. 공사기간 중 우회 운행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운영과
  • 문의 2133-2465
  • 작성일 2013-03-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