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서울은 미술관] 시민 향유 공공미술 작품구현

2021.04.09
문화본부디자인정책과
전화
02-2133-2713

시민향유

사업배경
  • 일방적 설치위주의 기존 작품을 넘어 다양한 사람들의 자유로운 상상과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방식의 공공미술 미래상 제시
  • 일방적으로 감상하고 바라보는 것을 넘어 시민들이 작품의 선정에 참여하고, 작품의 완성을 위한 일부가 되어 보는 새로운 경험 제시
사업목적
  • 주요 거점공간에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공공미술작품을 설치하여 도시의 품격 제고
사업대상
  • 서울광장, 서울로 7017, DDP 등 서울시내 주요 거점공간
사업내용
  • 끊임없이 변화하는 서울의 ‘오늘’을 다양한 예술작품에 담아 서울광장을 오가는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즐길 수 있도록 작품 기획
  • 서울 ‘단 한 곳’에 남기고 싶은 ‘단 한 점’ 공공미술 공모를 통해 서울의 의미 있는 장소 발굴 및 창의적 작품 실현
  •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인프라로서의 작품 설치
추진방법
  • 관련부서 협의,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한 사업대상지 선정
  • 장소가 가지는 의미와 맥락, 작품과 사람 및 도시와의 관계 등을 고려한 작품 기획
  • 사업의 성격, 사업의 중요도, 예산 규모 등을 고려한 공모 시행 및 작품 선정
    (공모방식 : 일반공모, 지명공모 등 / 작품 선정방식 : 전문가 심사, 시민투표 등)
  • 작품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개발 및 실행
추진실적
  • ’19년 : 7개 작품 설치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6작), 타원본부)
  • ’18년 : 2개 작품 설치 (우리의 빛, 자하담)
  • ’17년 : 3개 작품 설치 (‘윤슬 :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 ‘시민의 목소리’, ‘#Here Us’)
추진사례
  • 2019 공공미술 시민아이디어구현(용마폭포공원) : 타원본부(작가: 정지헌)
  • 2019 지역단위 공공미술 프로젝트(5호선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작가: 유리나루세, 준이노쿠마, 김아연,조소희,정희우,김원진,정진수)
  • 2018 아트페이빙 프로젝트(신영동삼거리 육교) : ‘자하담’ (작가 : 장석준,박제성,정소영)
  • 2018 공공미술 프로젝트 ‘오늘’ (서울광장 좌대) : 우리의 빛(작가 : 김신일)
  • ‘서울로 7017’ 연계 공공미술 프로젝트 (만리동공원) : 윤슬 (작가 : 강예린)
  • 2017 공공미술 프로젝트 ‘오늘’ (서울광장 좌대) : 시민의 목소리 (작가 : 김승영)
  • ‘단 한 곳, 단 한 점’ 공공미술 공모 및 실현 (DDP) : #Here Us (작가 : 김기현)

 

<타원본부 (정지헌) 2019>

default

타원본부 작가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2019> -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대상(국무총리상) 수상

  • Dance of Light (유리나루세, 준이노쿠마)

DSC_3224

  • 천정 직조 : 녹사평, 여기.. (조소희)

숲 갤러리

  • 숲 갤러리 (김아연)

DSC3224

  • 담의 시간들 (정희우)

정희우

  • 깊이의 동굴 - 순간의 연대기 (김원진)

2

  • 흐름(流) (정진수)

사본 -2

 

<자하담(紫霞談)(장석준,박제성,정소영 2018>- SEGD Global Design Award, Merit Award(2019) 수상

밤 전체뷰

낮 전체 뷰

<우리의 빛 (김신일) 2018>

Resized_20180615_124720_181

 

<윤슬 :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 (강예린) 2017>

윤슬 :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

<시민의 목소리 (김승영) 2017>

시민의 목소리

<#Here Us (김기현) 2017>

Here Us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

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