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한불수교 130주년 사진전《보이지 않는 가족》

수정일2016-03-30

메인 배너

 

서울시립미술관(SeMA)은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와 롤랑 바르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프랑스 국립조형예술센터(CNAP)와 아키텐지역 현대미술기금(Frac Aquitaine)이 공동 주최하는 <보이지 않는 가족>전을 개최한다.

 

프랑스 국립조형예술센터와 프락 아키텐의 소장품 200점 여 점으로 구성된 본 전시에는 1930년대 이후부터 소장된 워커 에반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윌리엄 클라인, 다이안 아버스, 제프 쿤스, 신디 셔먼, 소피 칼,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등의 기념비적인 작품들이 포함된다. 이는 현대 사진 및 미술 속에서 바르트의 광범위한 영향을 확인하는 동시에 프랑스를 대표하는 공공예술기관인 CNAP, FRAC의 사진 컬렉션의 주요 작품을 국내에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사상가 롤랑 바르트는 파리에서 뉴욕근대미술관(MoMA)의 세계순회 전시 《인간가족》전을 관람한 후 이 전시가 제시하는 인류라는 상상적 공동체를 비판하며 오히려 비가시적이면서 주변화된 존재들을 주목함으로써 현대 사회 전반에 내재한 신화적 요소들을 해체한 바 있다. 또한 그는 저서 『카메라 루시다』에서 위인이 아닌 약자에게, 집단보다는 개인에게, 서사적 역사보다는 일화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가족과 성을 이루는 사회적 규범들을 해체하고자 했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과 일우스페이스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서울시립미술관 전시는 롤랑 바르트의 영향을 받은 1960-70년대 이후 현대 사진가와 미술가들로 구성된 4개의 섹션-신화의 해체, 중립 속으로, 보이지 않는 이들, 자아의 허구-을 통해 사회적으로 비가시적인 인물들의 초상을 새롭게 조명한다. 한편, 일우스페이스는 1955년 《인간 가족》전을 상기시키는 작품들을 통해 프롤로그에 해당하는 섹션으로 강한 대비를 선사한다.

 

《보이지 않는 가족》 전에서 소개되는 사진작품은 근대기 사진과 영화의 시작과 발전을 일궈낸 프랑스 예술의 저력을 확인하는 자리이자 현대미술과 사진의 연결 지점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나아가 행복한 탄생, 근심 없는 어린 시절, 직장 생활, 사랑과 결혼, 전쟁과 죽음 등의 보편적 과정으로 설명되어온 유사 인문주의적인 ‘인간 역사’를 해체하고, 사회적 소수자들에게 인류 공동체의 한 자리를 부여하는 재현의 정치학을 통해 지금, 여기의 세계에 대해 숙고하는 전시가 될 것이다.

 

[Chapter 1] 신화의 해체 (Deconstructing the Myths)

근대 사회를 이룬 신화들과 지배적 표상들을 방법론적으로 해체한 바르트의 논의를 바탕으로, 사회 관례와 위계 질서의 미묘한 전치를 통해서 가부장적 표상들의 애매모호한 면을 폭로하는 작품들로 구성.

▶ 로베르 두아노, 패트릭 페이건바움, 랄프 깁슨, 로렌 크로프, 카렌 크노르, 제프 쿤스, 에두아르 르베, 아우구스트 잔더, 신디 셔먼 등

 

[Chapter 2] 중립지대 속으로 (Into the Neutral)

사진 이미지에서 시적 고찰의 가능성을 발견한 바르트의 시각을 통해, 중립이 역사와 분쟁의 영역 밖에서 유토피아적인 시각으로 현실을 다시 상상하는 방법임을 되새기는 섹션.

▶ 워커 에반스, 리 프리들랜더, 마르셀 브로타에스, 다니카 다키치, 토마스 데만트, 에릭 보들레르, 로만 오팔카, 토마스 루프, 히로시 스기모토 등

 

[Chapter 3] 보이지 않는 이들 (The Invisibles)

소수자들(거리의 아이들, 유랑자, 지적 장애인, 노예였던 사람들, 사형수, 동성애자, 예술가의 어머니, 여성 시인)을 조명하며 인간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었던 바르트의 주요 저작인 『카메라 루시다』 (1980)를 바탕으로 하는 장. 대안적 사회 질서, 그리고 획일화된 거대 역사와 규범적 전형성으로부터 벗어나 다양한 범주 속 인류의 복수(複數)적 재현을 드러내는 이미지들이 선보임.

▶ 다이안 아버스, 필립 바쟁,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소피 칼,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래리 클락, 존 코플란스, 윌리엄 클라인, 로버트 메이플소프 등

 

[Chapter 4] 자아의 허구 (Fictions of the Self)

개인적 신화와 정체성의 허구가 재창조되는 광경을 보여주는 작품들. 고정된 것이 아니라 상상을 통해 변모하는 정체성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장으로서, 이미지와 그를 통한 판타지가 사회 영역 내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재정의하고,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줌. 

▶ 베르나르 포콩, 길버트&조지, 디터 아펠트, 아라키 노부요시, 아네트 메사제, 오를랑, 빅터 버긴, 마우리치오 카텔란, 듀안 마이클, 피에르&질 등

 

■ 학술심포지엄 : 바르트 세우기/허물기

   (de)constructing Barthes

  • 일 시 : 2016. 4. 6.(수) 14:00~18:00
  • 장 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세마홀
  • 내 용 : 본 심포지엄은 롤랑 바르트의 사상이 어떻게 현대 사회의 이미지, (비)시각성, 그리고 예술작품들과 관계 맺고 있는가를 논의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바르트 세우기/허물기”를 통해 바르트가 『카메라 루시다』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것을 비판적으로 고찰하면서, 현대 사회의 신화적 이미지들을 해체한다.
  • 시간계획

Moderator : 이영준(계원예대 교수)

순서

시 간

발제자

주 제

질의자

1

14:00~14:45

(35/15)

마갈리 내처겔

바르트와 《보이지 않는 가족》

박평종

2

14:50~15:40

(35/15)

자클린 기타르

사진의 인상: 『신화학』 속 하층민

심세광

3

15:40~16:00

(20)

휴식 Break Time

4

16:00~16:50

(35/15)

박상우

롤랑 바르트의 어두운 방: 사진적 특수성

조주연

5

16:50~17:40

(35/15)

파스칼 보스

《인간 가족》전에 대한 비판적 고찰

김홍기

6

17:40~18:00

(20)

질의응답

질의응답(객석)

  • 세부사항은 변동 가능
  • 불-한 동시통역으로 진행
  • 예약방법: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20분전부터 선착순 입장

 

< 전시 관련 사항 >

♦ 전시개요

  • 전시기간 : 2016-04-05 ~ 2016-05-29
  • 전시장소 : 서소문본관 2-3층, 일우스페이스
  • 부품/작품수 : 사진, 영상, 설치 / 145점
  • 관 람 료 : 무료

관람시간

  • 하절기 (3월 ~ 10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9:00까지)
  • 동절기 (11월 ~ 2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8:00까지)
  • 뮤지엄데이 운영 : 매월 첫째, 셋째 주 화요일 22:00까지 연장
  • 매주 월요일 휴관

문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시립미술관 - 학예연구부
  • 문의 02-2124-8938
  • 작성일 2016-03-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