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미술관에서 어떤 일이? (10시간 동안 즐기는 전자음악파티 )

수정일2015-12-22

미술관에서 어떤 일이?
- 10시간 동안 즐기는 전자음악파티 -
<SeMA Hi-Fi BPM(beat of progressive movement)>

 

현대미술을 중심으로 실험적 예술의 지평을 넓히는데 앞장서온 서울시립미술관(관장 김홍희)은 오는 2015년 12월 26일 공연기획 및 문화마케팅 기업 컴퍼니에프(대표 김진환, 이승환)와 SeMA Hi-Fi BPM(세마 하이파이 비피엠)을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포스트 뮤지엄이라는 비전에 따라 적극적으로 장르간 경계 허물기를 위하여 영화, 음악,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와 협업을 진행해온 가운데, 전자음악과 사운드 아트의 경계를 허무는 프로그램으로 이미 지난 5월18일에 SeMA Hi-Fi AudioVisual Spectacular(세마 하이파이 오디오비쥬얼 스펙타큘라)를 성공적으로 개최한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기획이다.

 

SeMA Hi-Fi BPM(세마 하이파이 비피엠)은 국내최초로 미술관에서 펼쳐지는 레이브파티(전자음악파티)로서 다양한 장르의 실력있는 국내 DJ들이 전자음악의 다양한 장르를 3개의 전시장 공간에서 10시간 동안 논스톱으로 공연하는 새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전자음악 프로듀서이자 DJ인 밴드 이디오테잎(Idiotape)의 리더인 디구루(DGURU)를 비롯하여 테크노 음악 뮤지션인 수리(DJ SOOLEE), 노이즈 음악 연주자이자 독립기획자인 박다함 등 총 19팀의 DJ와 프로듀서들이 프로그래밍에 참여하여 송년을 맞은 서울시립미술관을 뜨거운 열기로 가득 채울 것이다. 참가 아티스트들은 일반적인 클럽이나 페스티벌에서 진행해 온 “듣고싶은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아닌, 그들이 “틀고 싶은 음악을 선보이는 아티스트 중심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립미술관은 미술관의 문턱을 낮추고자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하여 공연, 이벤트,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해왔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다시 한번 새로운 장르와 형식에 도전하는 미술관으로서 시민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무료로 진행되는 본 행사에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들이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http://sema.seoul.go.kr)와 서울특별시공공서비스예약 시스템(http://yeyak.seoul.go.kr)을 통해 12월 22일부터부터 23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선착순 1,000명을 접수하여 12월 24일 오후 16시 신청자 개별 문자를 통해 참가 안내를 할 예정이며, 행사 당일 현장에서도 참가 접수가 가능하다(단, 안전을 위해 참가자 1,000명 이내에서 입장이 제한된다.)

 

  • 행사명 : SeMA Hi-Fi BPM
  • 일시 : 2015.12.26.(토) 13:00 ~ 23:00
  • 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1층, 3층
  • 공연 부문 : 일렉트로닉 뮤직+사운드(비주얼) 아트
  • 전시작가 : 디구루(DGURU), DJ SOOLEE, 박다함 등 총19팀의 DJ와 프로듀서

 

전자음악 이미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시립미술관 - 학예연구부
  • 문의 02-2124-8929, 8918
  • 작성일 2015-12-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