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립미술관 서브컬처: 성난젊음 전시 안내

수정일2015-07-02

배너_1066x452

 

건축, 디자인, 실험영화, 사운드아트 등을 통해 현대미술과 미술관의 영역을 확장해온 서울시립미술관에서 한국 인디문화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는 전시를 개최한다. <서브컬처: 성난젊음>은 X세대 신드롬과 서태지 등 대중문화의 황금기와 함께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참사와 IMF의 조짐이 감돌던 혼돈의 90년대 중반, 홍대 지역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발생한 ‘인디문화’를 조명하는 전시이다. 이는 기성세대와 대중소비문화에 반기를 들며 생성된 하위문화(subculture)의 출발점에서 '홍대 앞'이라는 공간의 문화적 정체성과 이에 대응하는 제도의 변화까지 다양한 층위의 문화지형도를 엮어낸다.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아워네이션’(감독 박형진)은 한경록(크라잉넛), 차승우(모노톤즈), 회기동 단편선, 고건혁(붕가붕가 대표), 김민규(일렉트로닉 뮤즈 대표), 김작가(음악평론가), 김영등(클럽 빵 대표), 김학선(음악평론가) 박정용(벨로주 대표), 이응민(파스텔뮤직 대표) 등이 출연하여 90년도 중반 사회변화상과 홍대 앞에서 발생한 인디음악 신을 중심으로 문화의 궤적을 추적한다. 특히 크라잉넛, 노브레인으로 대변되는 펑크신과 함께 2000년도 중반 장기하와 얼굴들 신드롬, 그리고 2010년 홍대입구역 재개발로 인한 ‘두리반’ 철거 반대 공연인 ‘뉴타운컬처파티 51플러스’ 등 지난 20년간 홍대 앞에서 일어났던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주류에 반하는 대안적 문화로서의 인디음악에 대한 역할을 고민한다. ‘아워네이션’은 1996년 발매된 국내 최초의 인디음반의 제목이기도 하다.

 

리서치를 근간으로 한 옵티컬 레이스(김형재, 박재현)은 특정 인물의 개인사와 수집품을 중심으로 홍대 앞과 인디문화를 데이터화하여 인포그래피로 풀어내는 작업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이동연, 임동근, 심보선 등 여러 문화연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하여 90년대 중후반부터 지금까지 사회변화 양상에 따른 홍대앞 문화의 변화와 소비상권 발달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을 중심으로 문화적 지형도를 연구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시는 6월30일(화) 다큐멘터리영화 ‘아워네이션’ 상영을 시작으로 2주 후인 7월14일(화) 옵티컬 레이스의 리서치 설치물을 선보이며 7월28일(화) 이후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는 옴니버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 전시개요

  • 전시기간 :  2015.06.30.(화) ~ 08.30(일)
  • 전시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프로젝트 갤러리
  • 전시작품 : 다큐멘터리영화, 인포그래피 설치
  • 전시가격 : 무료

 

관람시간

  • 하절기 (3월 ~ 10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9:00까지)
  • 동절기 (11월 ~ 2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8:00까지)
  • 뮤지엄데이 운영 : 매월 첫째, 셋째 주 화요일 22:00까지 연장
  • 매주 월요일 휴관

 

문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시립미술관 - 학예연구부
  • 문의 02-2124-8939
  • 작성일 2015-07-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