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2015 SeMA Green 윤석남 심장

수정일2015-04-17

 

home_k국문홈페이지 메인배너

 

  • SeMA 삼색전(블루, 골드, 그린) 중 하나인 원로 작가를 집중 조명하는 ‘SeMA Green’의 두 번째 전시로, 2013년 김구림 초대전에 이어 한국 현대미술사에서 큰 족적을 남겨 온 한국 여성주의 미술의 선구자 윤석남(b.1939)의 1980년대부터 올 해 신작까지를 총망라함. 
  • 고전적인 회고전 형식을 탈피하고, 4가지 주제– 어머니, 자연, 여성사, 문학 – 로 엮어 서로 다른 연대의 작품들이 공명하는 장으로 구성됨. 
  • 윤석남의 글과 그림이 함께 담긴 드로잉 160여 점(1999~2003)과 신작 <허난설헌>, <이매창>,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를 지난 작업들과 함께 선보임. 
  • 자신의 재산을 팔아 굶어 죽어가던 제주도민들을 위한 구휼미를 제공했던 정조시대 거상 김만덕을 기리는 신작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는 높이 3미터, 지름 2미터의 거대한 핑크빛 심장 형상으로 설치되어 윤석남 작업의 새로운 면모를 제시할 예정.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작가 윤석남(1939~ )의 1980년대 초기작부터 약 30여 년간의 작품들을 총망라하여 선보이는 《2015 SeMA Green : 윤석남 ♥심장》전은 서울시립미술관이 한국 작가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격년제로 개최하고 있는 ‘SeMA 삼색전(블루, 골드, 그린)’ 중 원로 작가를 초청하는 ‘SeMA Green’의 두 번째 전시이다.

40세가 되어서야 작업실, 즉 ‘자기만의 방(A Room of One’s Own)’을 갖고 비로소 미술에 입문한 윤석남은 첫 열정으로 오롯이 작품 활동에 몰두하고 있는 작가로서, 어머니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하여 모성, 여성성, 생태 등 다양한 주제를 자신만의 조형언어로 시각화 해왔다.

 

‘심장’이라는 제목이 시사하듯, 이번 전시는 윤석남의 식지 않는 예술에의 열정과 약자를 향한 애통이 담긴 50여 점의 작품을 어머니, 자연, 여성사, 문학 등 4개의 주제로 구성하여 심층적으로 조명하고자 한다. 또한 <허난설헌>, <이매창>,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 등 역사 속의 여성을 다룬 신작과 윤석남 특유의 서사성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드로잉 160여 점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작가가 천착해 온 주제들을 다양한 형식의 작품들로 살펴볼 수 있게 하였다.

 

윤석남은 말하고 싶은 것을 끊임없이 작품으로 표현하고, 그 표현한 것을 일상 생활에서도 실천하며 살아온,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곧 삶이 되는 길을 걸어 온 작가이다. 본 전시를 통해 윤석남의 뜨거운 손과 따뜻한 심장이 관람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기를 바라며, 그녀의 이타적인 삶에 대한 의지와 그에 완전히 다다를 수 없는 현실에 대한 고민의 궤적에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

 

  • 개요
    • 전시기간  :2015-04-21 ~ 2015-06-28
    • 전시장소 : 서소문본관 1층 전시실
    • 전시시간 : 평일 10:00-20:00, 주말 및 공휴일 10:00-19:00 (월요일 휴관)
    • 부문/작품수 : 설치, 조각, 회화, 드로잉 / 대표작 50여 점, 드로잉 160여 점
    • 관 람 료 : 무료

 

  • 문의
    • 서울시립미술관 대표 02) 2124-8800, 홍보 02) 2124-8928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시립미술관 - 학예연구부
  • 문의 02-2124-8937
  • 작성일 2015-04-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