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한성백제박물관 특별기획전 <풍납토성, 건국의 기틀을 다지다> 개막

2015.03.26
서울역사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
전화
02-2152-5911

□ 최근 풍납토성의 보존방법 등을 두고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고대 백제 첫 왕도인 위례성 유적인 풍납토성에서 출토된 유물 250여 점과 풍납토성의 탄생과 건설 과정을 집중 조명하는 특별기획전 「풍납토성, 건국의 기틀을 다지다」가 3/24(화)~5/31(일) 한성백제박물관에서 개최된다.

○ 이번 전시는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이인숙)과 한신대학교박물관(관장 이남규)이 공동기획했다.

 

□ 백제 왕궁지역으로 추정되는 경당지구의 맨 아래 문화층에서 출토된 미보고 유물 30여점, 풍납토성 성벽 안에서 출토된 토기·기와 10여점 등 풍납토성을 언제 쌓았는지를 밝힐 수 있는 유물들을 처음 공개하는 특별전시이다.

○ 그동안 풍납토성 출토유물은 성벽을 쌓은 뒤의 도시 및 왕궁구역에서 출토된 유물을 중심으로 소개하여 4~5세기 백제 왕도문화를 조명하는 전시는 많았지만 성벽을 쌓기 전 백제 초기의 도시형성과정을 조명하는 전시는 없었다.

○ 최근 한성백제박물관이 한신대학교박물관과 함께 1999년에 출토된 도시형성기의 백제유물들을 보존처리 및 복원하고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정리중이던 성벽 출토 미보고 유물들과 함께 대조함으로써 성벽 축조 당시의 풍납동일대 모습을 재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 풍납토성의 축조연대 및 백제 왕도건설과정을 다룬 전시는 1997년 풍납토성 발굴조사가 시작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 전시 유물 250여 점은 1997년부터 2011년까지 14년간 출토된 유물 가운데 엄선한 것으로, 당시 시대상을 확인할 수 있는 각종 토기, 철기, 장신구, 중국 청자, 제사용품 등이 전시된다.

 

□ 이중 30여 점은 백제 왕궁터로 크게 주목받는 '경당지구'의 미보고 유물로, 이번에 대중에 최초로 공개된다.

○ 경당지구 미보고 유물은 한신대학교발물관이 발굴조사를 전담했으며, 작년 12월부터 유물 160여 점을 한성백제박물관으로 이관해 두 기관이 공동 복원 및 실측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 이번에 전시되는 유물은 아직 보고서로 출간되지 못한 원삼국시대 중하층 집자리 출토유물과 백제문화층인 상층과 중층의 대표유물을 선별한 것이다.

 

□ 또, 2011년 한성백제박물관과 국립문화재연구소가 공동 추진한 풍납토성 동쪽 성벽 발굴조사 결과도 소개한다. 현장에서 발굴된 유물 전시는 물론, 풍납토성 축조 과정 및 공법을 설명패널, 모형, 영상 등을 통해 자세히 볼 수 있다.

 

□ 특별기획전 「풍납토성, 건국의 기틀을 다지다」는 ▴제1장 <역사의 물줄기, 한강> ▴제2장 <환호의 탄생> ▴제3장 <왕성의 건설> 총 3장으로 구분, 한강변에 환호마을이 등장하고 다시 그 주변에 풍납토성이 건설되고 거대한 왕도로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 아울러, 특별전시회 기간 동안 총 5회에 걸쳐, 일반시민과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풍납토성의 역사적 의의를 탐색해 볼 수 있는 전문 연구자 초청강연이 열린다. (자세한 일정 붙임자료 참고)

 

□ 한성백제박물관은 이와 관련해 24일(화) 15시 개막식을 개최한다. 개막식에서는 최근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뮤지컬 근초고> 갈라쇼가 열린다.

○ <뮤지컬 근초고>는 한성백제박물관이 주최한 무료공연으로 큰 흥행을 거둔 바 있다. 개막식에서는 20여 분간 6개 노래가 공연될 예정.

○ 전시를 관람하면서 백제 왕도의 역사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공부해 볼 수 있는 체험활동지와 체험코너가 마련되며 연계 교육프로그램도 신설되어 보다 자세히 특별전을 살펴볼 수 있다.

 

□ 한편, 풍납토성은 1963년 국가 사적(제11호)으로 지정됐다. '97년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문화재 파괴가 신고된 후 긴급 발굴조사가 이루어졌고, 발굴 조사 결과 백제 한성시기인 3세기대 유물과 유적들이 대거 출토됐다.

 

□ 역사·고고학계는 풍납토성이 백제 최초의 왕성인 하남위례성(河南慰禮城)일 가능성을 본격적으로 검토했고, 10여 년간의 치열한 논쟁을 거쳐 풍납토성을 백제 초기 왕도인 하남위례성이자 한성(漢城)의 북성(北城)으로 비정하는 학설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현재까지 풍납토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15개 지점에 대해 총 25차례 이루어졌으며, 17권의 발굴조사 보고서와 1권의 실측조사 보고서가 간행되었다.

○ 몽촌토성 발굴조사(1983년~1989년)와 풍납토성 발굴조사(1997년~2011년)를 통해 현재는 풍납토성과 몽촌토성을 각각 백제 한성의 북성과 남성으로 보는 것이 학계의 통설이다.

○ 한성백제박물관은 '13년 11월부터 몽촌토성 북문 인근 내성농장 일대 면적 3,500㎡를 발굴조사하고 있다. 향후 서울의 백제왕도유적을 비롯해 선사고대문화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발굴조사계획을 수립하고 고대 서울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복원·조명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