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북경의 젊은 예술가들, 하나의 '달' 아래 만난다

수정일2014-10-17

서울·북경의 젊은 예술가들, 하나의 '달' 아래 만난다

 

- 서울시, 양 도시 예술가 교류 공동전시회 <같은 달 아래서(同一个月亮下)> 개최

- 19일(일)~28일(화) 시민청 시티갤러리 '달' 주제 6팀의 미디어아트 작품 선보여

- 서울문화재단 창작공간 관련 예술가 3인, 북경중앙미술학원 교수 등 3인 참여

- 유진상(한)·악결경(중) 예술감독과 예술가들 두 도시 오가며 공동 기획

- 자매도시 20주년 기념 「서울-북경 예술교류 프로젝트」… 작년 이어 두 번째

  •  서울과 북경의 젊은 예술가 6팀이 '달'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TV 모니터 등 다양한 시각영상언어를 통해 표현하는 미디어아트 작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인다.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은 19일(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중국의 날'과 연계해 19일(일)~28일(화) 10일간 시민청 시티갤러리에서 「서울-북경 예술가 교류 공동 전시회 '같은 달 아래서(同一个月亮下)'」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이번 전시는 '13년 서울과 북경 자매도시 결연 20주년을 기념해 젊은 예술가들의 교류를 통해 두 도시의 문화를 이해하고 우호관계를 다지고자 시작된 「서울-북경 예술교류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전시다.
  • 전시의 주제인 ‘달’은 예로부터 시·공간성을 상징하는 동시에 문화·예술적 영감을 주는 대상이다. '같은 달'을 바라보는 동일 문화권에 속한 두 도시의 예술인들이 서로 다른 해석으로 창조한 작품들을 비교하며 감상해보는 것도 재미있는 관람 포인트가 될 것.
  •  전시에는 ▴서울문화재단 창작공간사업 참여 예술가 3개 팀과 중국 최고의 미술대학으로 꼽히는 ▴북경중앙미술학원의 교수 및 강사 등 3개 팀이 참여해 총 6점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 계원예술대학교 유진상 교수(50세)와 북경중앙미술학원 악결경 주임(44세)이 공동 기획했으며, 지난 8월 관련 예술감독 및 예술가들이 북경중앙미술학원에서 워크숍을 열고 서로의 작품관을 공유하는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등 두 도시를 오가며 함께 전시를 기획했다.
  •  관람은 무료이며, 자세한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과 문화제휴팀(☎3290-7052)으로 하면 된다.

 

행사내용 자세히 보기 :  1017 서울.북경의 젊은 예술가들, 하나의 달 아래 만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문화재단
  • 문의 3290-7052
  • 작성일 2014-10-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