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서 한양의 가옥을 엿보다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展 개최

수정일2020-11-11

□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배현숙) 분관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11.13(금)부터 내년 5.2(일)까지 한양 최대 번화가였던 견평방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 기획전시를 개최한다.

□ 공평도시유적전시관이 위치한 지역은 조선시대 한양 견평방으로 현재 청진동, 공평동, 인사동 일대이다. 의금부義禁府 등 여러 관청과 시전市廛이 위치함에 따라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한양에서 경제와 문화가 가장 발달한 곳이 되었다.

□ 특히, 견평방에는 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시전에 직접 거주하며 생업에 종사하거나 인근에 주거지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견평방 가옥을 통해 그 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을 알아본다. 한양이 수도가 되면서 백성들의 주거지가 어떻게 조성되었는지를 알아보고, 발굴·기록 자료를 근거로 당시 견평방에 위치했던 가옥을 모형으로 제작하여 전시하였다.

□ 해방 이후 빠른 개발 사업으로 옛 견평방 가옥의 흔적을 찾기는 어렵지만 이번 전시가 옛 견평방 가옥과 사람들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그려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 전시 구성은 <1부. 한양 중부 견평방>, <2부. 수도 한양의 가옥>, <3부. 견평방 가옥>, <4부. 견평방 가옥의 흔적> 등 4개의 주제로 나뉜다.

○ <1부. 한양 중부 견평방>에서는 견평방의 지리적 위치에 따른 역사적인 특성에 대해 전시한다. 견평방은 한양 행정 구역 중 중부中部에 속했던 곳으로 의금부, 전의감典醫監 등 주요 관청, 순화궁順和宮 등 궁궐 관련 시설, 상업시설 시전행랑市廛行廊 등 다양한 성격의 시설이 복합적으로 있었다.

○ <2부. 수도 한양의 가옥>에서는 새롭게 조선의 수도가 되었던 한양에서 추진되었던 가옥 관련 정책에 대해 전시한다. 새롭게 한양에 거주하게 된 사람들의 주거지 마련 문제는 시급한 해결 과제였다. 조정에서는 가옥의 보급 정책을 통해 백성들의 안정적인 주거지 마련에 힘썼다. 또한 불법가옥의 억제 등 무분별한 확장을 통제하기 위한 규제 정책도 적절히 시행하였다. 그러나 한양의 인구 증가에 비해 분급分給할 수 있는 땅이 점차 줄어들면서 이내 주거지가 부족해졌다. 한편 주거지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으로 세입을 적극 권장하였는데 17세기에 이르러 일반화되었다.

○ <3부. 견평방 가옥>에서는 견평방 가옥의 특징에 대해 전시한다. 견평방에는 주변 시설에 종사하며 생업을 이어갔던 사람들의 가옥이 있었다. 도성 내 다른 지역보다 토지 가격이 많게는 3~4배가 비쌌기 때문에 소수의 양반층과 막대한 재산을 소유한 일부 상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협소한 토지에 가옥을 축조하였다. 좁은 필지와 골목길을 따라 밀집도 높게 배치되었으며, 규모는 작았으나 전통한옥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요소와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었다.

○ <4부. 견평방 가옥의 흔적>에서는 해방 이후 견평방 일대의 변화과정과 가옥의 흔적에 대해 전시한다. 견평방은 일제강점기를 거쳐 해방 후에 종로구의 청진동, 공평동, 인사동 등의 행정구역으로 나뉘었다.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심재개발을 위한 발굴 조사가 시작되었다. 발굴 조사 결과 옛 도로와 골목을 따라 자리 잡았던 건물의 흔적이 고스란히 발견되었다. 그중에서 다양한 가옥의 유구와 각종 유물이 발견되어 견평방 사람들의 생활 흔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이번 기획전에는 약 100년간 견평방에 있었던 가옥의 거래 과정 중에 생산되었던 고문서를 전시·해설하여 한양에서 가옥이 거래되는 과정을 생생히 알 수 있다.

○ 한양에서 가옥 거래는 한성부에서 주로 담당하였다. 매도자와 매수인이 거래를 한 후 이를 한성부에서 인증하는 증거로 입안立案 확인증을 발급해 주었다. 또한 한양에서 거주할 집을 찾고 거래하는 과정에서 가쾌家儈라고 하는 중개인이 활동하기도 하였다.

□ 또한, 발굴을 통해 드러난 성과와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견평방에 있었던 가옥 중 특징적인 3곳을 선정하여 모형으로 제작하였고, 당시 생활상을 실감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연출하였다.

○ 조선 후기 한양의 가옥이 일반적으로 초가草家 비율이 높았던 반면 견평방 지역은 와가瓦家 비율이 높았다. 와가 비율이 높았던 이유는 상당수 주민들이 상업에 종사하면서 비교적 풍부한 경제력을 갖추었기 때문에 값비싼 기와를 비교적 쉽게 이용했기 때문이다. 한편 시전市廛 혹은 전방廛房이라고 하는 상업시설이 있었는데 전면에는 물건을 진열하고 손님을 맞이하는 판매 공간이 있었고 후면에는 가족의 주거공간이 있었다.

□ 이번 기획전시와 연계한 특별강연도 마련하였다. 강연은 12월 17~18일 오후 2시에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온라인 강좌도 병행할 예정이다. <한양의 가옥 정책>을 주제로 수도 한양에서 일반 백성들의 주거지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 참가 접수는 오는 11월 10일부터 22일까지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yeyak.seoul.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 발표는 11월 23일이다(예정).

□ 서울역사박물관 배현숙 관장은 “관람객은 입장 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 등 방역수칙에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하며 “이번 전시를 통해 한양 최대 번화가를 형성하며 문화를 꽃피운 견평방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토ㆍ일ㆍ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museum.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724-0109, 0212)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역사박물관
  • 문의 724-0212
  • 작성일 2020-11-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