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사진, 한식, 로봇… '23년까지 `테마형 뮤지엄` 9개소 개관

수정일2020-06-22

□ 오는 '23년 한국 사진사 14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공공 ‘사진미술관’이 도봉구에 문을 연다. 문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금천구엔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이 생긴다. 이보다 앞서 '21년 성북구 삼청각에는 K-푸드 한류를 선도할 한식문화 복합공간 ‘한식문화관’도 개관한다.

□ 서울시가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를 통해 '23년까지 사진, 한식, 로봇 등 다양한 주제의 ‘테마형 뮤지엄’ 9개소를 연이어 개관한다고 밝혔다.

○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는 시민 문화 향유권 확대와 지역 간 문화 불균형 해소를 위해 서울시가 '15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프로젝트다. 단순히 유물을 관람하고 보관하는 박물관에서 벗어나 다양한 주제의 특색 있는 박물관·미술관을 건립한다.

□ 앞서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등 5개 시설이 문을 연데 이어, '23년까지 9개소를 추가로 건립해 총 14개소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총 3,400억 원이 투입된다.

□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이자, 문화를 담는 그릇이다. 쇠퇴한 작은 공업도시에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을 유치해 매년 10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도시가 된 스페인 ‘빌바오’의 사례처럼 도시를 대표하고 지역의 활성화를 이끄는 문화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 개관 10년 간 2조 1,0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이뤄내 ‘빌바오 효과(bilbao effect)’라는 용어를 만들어냈다.

□ 기존 박물관·미술관이 주로 도심권에 위치했다면, 노원·도봉·금천구 등 문화 인프라 부족 지역에 새롭게 확충해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다양해진 시민 관심사를 반영해 박물관·미술관의 다양성을 확보한다.

○ 서울시 등록 박물관·미술관 수는 총 175개소, 인구 100만 명 당 박물관 개수는 17개로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다. 영국 런던은 총 215개소(100만 명 당 26개), 미국 LA는 총 231개소(100만 명 당 61개), 프랑스 파리는 총 313개소(100만 명 당 149개)가 있다.

○ 서울시 등록 박물관 128개 중 74개가 역사·민속을 주제로 하며, 72개의 박물관·미술관이 종로구(55개)·중구(17개)에 있다.

○ 서울시 등록 미술관은 47개소로 기존 ‘서울시립미술관’과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북서울미술관’, ‘남서울미술관’ 외에는 갤러리 형태의 소규모 미술관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

□ 새롭게 조성되는 ‘테마형 뮤지엄’ 9개소는 ▴서울공예박물관('20년)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21년)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21년) ▴한식문화관('21년) ▴로봇과학관('22년) ▴서울시 통합수장고('22년) ▴서서울미술관('23년) ▴서울사진미술관('23년) ▴풍납동토성박물관('23년)이다.

○ 서울공예박물관 : 종로구 구 풍문여고 부지에 건립된다. 각 시대별 대표 공예품과 근현대 명품 공예품을 전시하고, 공예 교육·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 : 한양도성의 유적 원형과 발굴·보존 과정, 시대별 축조·기술 방식 등을 전시한다. 성곽길을 따라 전시실을 짓고, 현재 멸실된 구간은 증강현실로 재현해낸다는 계획이다.

○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 :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와 기록(미술 아카이브)을 수집·보존·연구·전시하는 약 5,500㎡ 규모의 미술문화복합공간이다. 지난해 9월부터 평창동에 건립되고 있으며, 2021년 말 개관 예정이다. 소규모 갤러리와 미술관이 밀집돼 있고 300여 명의 예술가들이 거주해 인적 자원이 풍부하다.

○ 한식문화관 : 삼청각 리모델링을 통해 한국전통 식음문화를 연구·보존·전시·체험하는 복합공간으로 조성된다.

○ 로봇과학관 : 도봉구 창동 상계 지역에 건립된다.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첨단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고,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 서울시 통합수장고 : 서울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 약 35만점을 보관할 수 있는 수장고부터 유물 보존·복원·수리·전시도 통합적으로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강원도 횡성군 부지에 조성된다.

○ 서서울미술관 : 청소년 과학·예술 융복합 교육과 시민참여형 미술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한 거점공간으로 2023년 문을 열 예정이다. 현재 국제 지명설계 공모가 진행되고 있으며 오는 6월 설계자가 선정된다.

○ 서울사진미술관 : 근현대 사진예술사 정립, 시각문화 유산 보존, 미디어 기반 교육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2023년 개관을 목표로 현재 설계를 진행 중이다.

○ 풍납동토성박물관 : 백제왕성 풍남동토성 내 백제건국, 왕도 건설과정, 왕도 사람들의 생활, 발굴 과정 등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 앞서 '17년 ‘백남준기념관’을 시작으로 ‘돈의문역사관’,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5개 시설이 차례로 개관해 현재 시민들의 교육, 체험, 소통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 백남준기념관('17.4.) : 세계적 미디어예술가 백남준이 유년시절을 보낸 종로구 창신동 집터에 작가의 삶·예술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 돈의문역사관('18.4.) : 마을 단위 역사문화 공간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위치한 도시재생 박물관으로 돈의문 일대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준다.

○ 이음피움 봉제역사관('18.4.) : 우리나라 봉제산업의 1번지인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해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이 상설로 진행된다.

○ 서울생활사박물관('19.7.) : 10년간 방치됐던 노원구 옛 북부지방법원을 리모델링해 도시재생의 방식으로 조성한 동북권 첫 시립박물관이다. 50년대부터 현재까지 서울시민의 생활유물을 전시해 세대 간 소통과 화합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서울우리소리박물관('19.11.) : 사라져가는 전국 각지의 ‘향토민요’ 음원 2만 곡을 수집한 국내 최초의 향토민요 전문박물관으로, 창덕궁 앞에 한옥으로 조성됐다.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해 방문객 누구나 직접 우리 소리를 듣고, 보고, 체험할 수 있다.

□ 한편, 서울시는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완성을 위해 시설 확충 뿐 아니라, 사립 박물관·미술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협치기구 ‘박물관·미술관도시 서울 정책위원회’도 운영 중이다.

○ 사립 박물관 활성화를 위해 전시·교육·체험 사업, 학예인력 지원, 시설개선 공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정책위원회’는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방송인이자 기업인 마크테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서울시 주요 박물관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한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내 박물관·미술관 수는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고, 지역 간 문화 격차도 존재하는 실정이다”며,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문화 소외 지역을 중심으로 ‘테마형 뮤지엄’을 확충하고 ‘세계적인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시설추진단 - 박물관과
  • 문의 2133-4184
  • 작성일 2020-06-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