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집에서 박물관 체험…서울역사박물관 전시 온라인 VR서비스

수정일2020-04-14

□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서울역사박물관은 잠정 휴관에 들어갔지만, PC와 스마트폰만 있으면 집에서도 실제 박물관을 생생하게 느끼며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 서울역사박물관은 홈페이지 ‘온라인 전시관(VR)’ 서비스를 통해 개관 이래 지금까지 선보였던 총 90개 전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http://www.museum.seoul.go.kr/) 초기 화면 메인 배너나 상단의 온라인 전시관 코너에 접속하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 ‘온라인 전시관(VR)’은 서울역사박물관 오프라인 전시실에 있는 유물, 설명 패널, 영상 같은 콘텐츠를 온라인에 완벽하게 재현한 가상현실 전시관이다. 클릭, 터치로 가상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마치 현장을 실제 걸어 다니는 것처럼 전시를 감상·체험할 수 있다.

 

□ 작년 말 시작했지만 박물관 휴관(2.24)으로 지금은 직접 관람할 수 없는 <서울의 전차>, <의금부 금오계첩>과 '17년 바티칸 박물관에서 개최한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한국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 등을 비롯해 역대 모든 기획전시를 손쉽게 만날 수 있다.

○ <서울의 전차> : 대한제국 초기 전차에 대한 희귀한 자료를 포함해 1890년 초부터 1904년, 1920~22년에 해당하는 희귀한 서울 사진들이 다수 들어있어 전시에 의미를 더한다. 전차 개통 120주년을 기념하며 개최된 이 전시는 전차의 운행 역사 및 전차로 인해 바뀌었던 서울의 모습, 사람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전시다.

○ <의금부 금오계첩 - 의금부 도사들이 남긴 만남의 기록> : 조선시대 사법기관인 의금부의 기능을 살펴보고, 신임 의금부 관리들이 선배들과 나눠 가진《금오계첩》을 통해 당대의 관료 사회의 모습과 기록 정신을 알아볼 수 있는 전시다. 특히나『경국대전』,『추안급국안』등 문헌자료와《금오계첩》등 총 30여점의 유물을 통해 생생하게 조명하는 조선시대 의금부와 관료사회의 모습은 관람객의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학예연구사가 들려주는 <서울의 전차>전시 해설은 박물관 유튜브에서 제공

 

□ 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싶은 관람객을 위해 전시해설 영상도 온라인을 통해 4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전시해설 영상은 박물관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seoulmuseumofhistory)을 통해 제공한다. 전시를 준비한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 황혜진 학예연구사와 전희원 아나운서가 직접 전시장을 이동하며 설명하는 방식으로 전시를 소개할 예정이다.

 

□ 또한, 지난 3월 ‘온라인 전시관(VR)’과 연계해 온라인 전시관 참여 인증샷을 남긴 시민들에게 상품을 주는 SNS 이벤트 <방구석 VR 전시회>가 큰 호응을 얻어 시즌2 이벤트도 준비 중이다. 시즌2 이벤트는 5월 중 서울역사박물관 SNS 채널에서 참여 할 수 있다.

 

□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관람객들이 어디서나 서울역사박물관 전시를 감상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겠다. 전시뿐만 아니라 박물관 교육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 온라인 교육도 확대해갈 예정”이라며 온라인 전시와 더불어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의 활성화 계획도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역사박물관
  • 문의 02-724-0192
  • 작성일 2020-04-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