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등축제', 올해부터 '서울빛초롱축제'로 전환

수정일2014-10-23

'서울등축제'가 올해부터 '서울빛초롱축제'로 전환됩니다

 

2009년 시작돼 매년 250만명 이상이 관람하는 축제로 발돋움한 ‘서울등축제’가 올해부터는 민간주도형 축제로 전환되고, 명칭도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로 새롭게 바뀝니다.

서울시는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고 이를 전담할 6개 회원사로 구성된 사단법인 서울빛초롱축제조직위원회(위원장 장병학) 설립을 지난 6월 마쳤습니다.

시는 사단법인 설립으로 그동안 서울등축제가 쌓아온 성공스토리를 바탕으로, 전통과 현대의 빛이 융합된 서울만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빛’을 담은 11월의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한층 도약시키고자 합니다.

6개 회원사는 서울관광마케팅, (사)한국여행업협회, (사)종로청계관광특구협의회, 다동무교동관광특구협동조합, 한국전등기구엘이디산업협동조합, (사)한국조명디자이너협회입니다.

서울시는 문화재청,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함께 축제를 후원하게 됩니다.

새롭게 바뀐 명칭은 시민아이디어 공모(7.15~28일), 시민 선호도 조사(8월 중순), 그리고 전문가 의견 반영을 통해 최종 ‘서울빛초롱축제’로 선정하게되었습니다.

서울빛초롱축제 조직위원회는 그동안 서울등축제가 전통등(燈) 중심에서 LED조명 등 전통과 현대의 빛이 융합된 축제로 자연스레 확대됨에 따라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고 밝히고,  앞으로 공공성을 기반으로 청계천 주변상가와 조명 제조 및 디자인 기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여행사 연계를 통한 관광상품화를 추진해 등축제를 세계적인 축제로 육성시키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축제 기간도 11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셋째 주 일요일까지 17일간으로 정례화해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이 미리 일정을 짜서 편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한편, ‘2014 서울빛초롱축제’는 ‘서울의 빛나는 세계유산’이라는 주제로 오는 11월 7일(금)부터 23일(일)까지 매일 17시부터 23시까지 청계천에서 개최됩니다.

이번 ‘서울빛초롱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의 소망을 다양한 색깔의 소망등(燈)에 하나하나 담아 전시하는 약  8m 높이의 대형 소망트리(Wish Tree)  설치이며,  10월 중순부터 ‘서울빛초롱축제’ 공식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seoullanternfestival)을 통해 참여희망자들의 소망사연을 모집, 선착순으로 소정의 참가비를 결제 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소망트리에 소망등을 걸 예정입니다.

장병학 서울빛초롱축제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전통과 현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서울이라는 도시의 특성을 이제 전통등과 현대등을 통한 ‘빛’으로 전 세계에 선보이고자 한다”며, “매년 11월엔 서울의 빛초롱축제를 보러 오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계속해서 늘어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관광사업과
  • 문의 02-2133-2794
  • 작성일 2014-10-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