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공주+부여' 백제 700년 역사, 청계천에 등불로 재현

수정일2013-11-01

 

기원전 18년, 지금의 풍납토성(한성백제)으로부터 시작돼 공주(웅진), 부여(사비)로 이어진 찬란한 백제 700년 역사가 청계천 등불로 되살아 납니다

 

서울등축제 공동추진위원회는 제5회를 맞는 서울등축제 주제를 ‘한성백제 천년의 꿈’으로 정하고, 백제의 또 다른 수도였던 충남 공주시, 부여군과 함께 청계천 0.9km(청계광장~삼일교) 물길을 따라 백제의 역사와 유물을 아름다운 3만여 개의 등불로 재현합니다.

 

11월 1일부터 17일(일)까지 청계천 일대에서 펼쳐질「2013 서울등축제(Seoul Lantern Festival 2013)」는 ▴한성백제 500년 ▴웅진(공주) 백제시대 ▴사비(부여) 백제시대 ▴화합의 백제정신 총 4개 테마로 24세트, 508점, 3만여 개의 등(燈)이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불을 밝힙니다.

 

등축제

 

 

모전교~광교 한성백제 500년 재현

백제의 용맹함을 상징하는 ‘매’가 5M의 초대형 현대등(燈)으로 재현되어 청계광장에 설치되며 모전교~광교, 309m 구간에서는 한성백제 500년을 이끌었던 왕들의 기상과 중국, 일본과의 활발한 해상 활동 모습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온조와 비류가 북한산에 올라 도읍을 정하는 모습, 백마 탄 온조대왕,사신선과 왜에 칠지도를 전달하는 장면 등 역사적 장면들이 역동적으로 재현되었으며, 또, 백제의 쇠 만드는 기술과 화로, 일본고대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왕인박사와 21대 개로왕이 고구려첩자 도림스님과 바둑 두는 모습 등 다양한 한성백제 주제등(燈)이 시민 여러분을 맞습니다.

 

웅진~사비백제 역사, 광교~장통교 263m 이어져

광교~장통교 263m 구간에서는 웅진백제와 사비백제의 수도였던 공주시와 부여군의 등(燈)을 만날 수 있습니다. 

공주시는 무령왕과 사신, 백제유물 등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유물들을 형상화한 등을 선보이고,

부여군은 국보 제287호로 지정된 금동대향로와 그 부조를 재현해 낸 다채로운 등을 선보입니다.

 

영월, 인제, 제주도 등 지자체부터 대만, 필리핀까지 국내·외 다양한 등 관람가능

장통교~삼일교 181m구간에는 대만과 필리핀에서 보내 온 이국적인 해외 등과 영월, 인제, 제주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참여한 특색 있는 테마 등에서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대만에서 출품한 31점의 전통 등은 추수와 마을축제에 행해지는 전통기복축제를 형상화해 대만의 민속문화를 엿보게 하고, 천연조개껍질을 활용해 제작된 필리핀의 크리스마스 등은 이국적인 축제 분위기를 더해 줄 것입니다.

 

영월은 단종과 정순왕후를 표현한 등을, 제주도는 설문대할망, 자청비와 문도령, 영등할망 등 제주도 설화 속 캐릭터등을, 인제는 450마리의 빙어등을 선보이며 2014인천아시안게임 홍보등 등 각 지역의 역사와 전설, 그리고 문화적 다양성을 담은 아름다운 등이 청계천을 수놓게 됩니다.

 

다양한 체험 행사 진행

청계광장 및 한빛광장에서는 ▴한지燈 만들기 ▴공연 등 여러 가지 체험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돼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이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축제가 시작되는 첫날인 1일(금) 오후 4시 40분, 청계광장에서는 개막공연으로 4세기경 백제의 국가기틀을 완성하고 최고의 전성기를 이룩한 근초고왕의 이도한산(백제의 도읍을 한산으로 옮김)을 소재로 한 뮤지컬 ‘이도한산’ 공연이 펼쳐집니다.

 

5시엔 청계천에 마련된 3만여 개의 등에 일제히 불이 켜지며 백제왕의 순시재현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한빛광장에서는 직접 등(燈)을 저렴한 비용에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공간이 마련됩니다.

 

한지등, 채색등, 호박등에서부터 LED 라이트와 종이컵을 활용한 LED 오뚝이, 무지개빛으로 변하는 광섬유를 이용한 광섬유꽃, 휴대하기 좋은 핸디형 LED 풍선 라이트빔 등 다양한 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광교갤러리에서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고색한지공예협동조합, 강남지역자활센터, 한지산업협동조합이 전통 한지등과 배등, 선비등, 아크릴등 등 총 36종류의 등(燈)을 판매합니다.

 

300만명 집중 대비 안전대책 강화

서울등축제 공동추진위원회는 올해 300만 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 ‘일방통행제’, ‘입출구지정제’ 등으로 혼잡구간을 관리하고, ‘구간별 감독책임제’를 실시하는 등 안전대책을 강화했습니다.

 

축제기간동안 청계광장에서 삼일교간 일방통행으로 운영되며, 안전한 동선관리를 위해 입․출구를 지정․운영합니다. 입구는 청계광장, 광교, 삼일교 3곳이고, 출구는 청계광장, 모전교~광교 사이, 광통교, 광교~장통교 사이, 장통교 5곳이며, 올해는 예년보다 출구를 3곳 늘려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삼일교 인근엔 슬로프 및 엘리베이터를 설치, 유모차 및 휠체어 전용 출구로 운영하고, 축제기간 동안 청계천 인근 빌딩의 화장실과 주변 카페의 화장실을 확보, 개방해 관람객의 편의를 돕습니다.

 

10월 16일 발대한 서울시 관광경찰과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관광안내 자원봉사자 등이 배치되고, 서울관광 앱(iTourSeoul)등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편의를 최대한 지원할 계획입니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관람을 위해 주말보다는 평일 저녁을 이용해 관람하시는 것이 좋으며, 서울등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seoullantern.visitseoul.net/)나

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seoullantern)를 통해 확인하시면 됩니다. *

 

* (보도자료)서울.공주.부여 백제 700년 역사, 청계천에 등불로 재현

 

2013 서울등축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관광사업과
  • 문의 2133-2794
  • 작성일 2013-10-3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