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즐기는 서울시향 실내악 <우리동네 음악회>

수정일2018-10-27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즐기는 서울시향 실내악 <우리동네 음악회>
 
우리동네음악회 정문현수막 수정
- 서울역사박물관-서울시립교향악단, 10일(금) 19시「우리동네 음악회」개최
- 체코의 대표 작곡자 드보르자크의 실내악 작품인 현악 5중주 2번 연주
- 김진근 악보전문위원의 친근한 해설과 함께하여 클래식 대중화 및 저변확대에 기여
- 서울시향 단원들이 펼치는 현악 5중주와 타악기 앙상블의 고품격 실내악 공연
- 관람을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관람가능

 

 

서울역사박물관과 (재)서울시립교향악단이 함께하는 「우리동네 음악회」가 2018.8.10.(금) 오후 7시부터 박물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박물관에 와서 무료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우리동네 음악회」는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클래식 공연 대중화와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기획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대표적 공익 공연이다.

 

 

서울시향 단원들의 고품격 실내악 연주를 더욱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드보르자크의 대표 실내악 작품과 타악기 앙상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현악 연주곡으로는 체코를 대표하는 작곡가인 드보르자크의 애국심이 녹아있는 ‘현악 5중주 2번 (String Quintet No. 2 Op. 77)’ 중 1, 3, 4악장을 연주한다.

오케스트라 무대 뒤편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소화하는 타악기의 매력을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무대로 스티브 라이히의 ‘나무 조각을 위한 음악’, G.H 그린의 ‘랙타임 로빈’, 서울시향 타악기 수석 에드워드 최의 ‘죽음의 바퀴’ 등 무더위를 날려버릴 흥겨운 무대로 꾸며진다.

 

연번

연 주 곡

비 고

1

드보르자크, 현악 5중주 2번, Op. 77

I. Allegro con fuoco

III. Poco andante

IV. Finale : Allegro assai

현악

5중주

2

스티브 라이히, 나무 조각을 위한 음악

타악기

앙상블

3

타악기 즉흥연주

4

데이빗 프리드먼 & 데이브 새뮤얼스, 회전목마

5

G.H.그린, 랙타임 로빈

6

에드워드 최, 죽음의 바퀴

 

서울시향 단원들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등 현악 5중주와 타악기 앙상블 순서로 진행되며 김진근 서울시향 악보전문위원이 친근한 해설을 곁들여 클래식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현악 5중주는 엄성용(바이올린), 송혜림(바이올린), 성민경(비올라), 신애경(첼로), 조정민(더블베이스)

타악기앙상블은 에드워드 최, 김미연, 스캇 버다인, 이성하(객원), 임찬(객원), 임송은(객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잠시라도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함께 더위를 잊고 즐거운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역사박물관 - 경영지원부 - 총무과
  • 문의 02-724-0274
  • 작성일 2018-08-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