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엄선한 신작열전 4선, <남산초이스>

수정일2016-11-07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엄선한 신작열전 4, <남산초이스>

 

□ 연말을 맞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개성 있는 실력파 국악팀들의 신작무대 <남산초이스>가 진행된다. 새로운 작품으로 관객과 만나는 네 팀은 창작음악집단 I.S.M(이즘)과 연희집단 The광대, 경기소리그룹 앵비 그리고 여성연희단 노리꽃이다. 1년간 장기프로젝트로 진행된 각 공연들은 11월~12월에 걸쳐 약 4주간 관객과 만나게 된다.

□ 첫 번째 신작은 11월 24일(목)~25일(금), 남성 연주자 5명으로 구성된 I.S.M(이즘)의 공연 <육도윤회(六道輪廻)>다. 강원도, 경기도, 평안도,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여섯 개의 지방색이 녹아있는 전통적인 음악색에 다양한 오브제를 가미한 창작공연을 선보인다.

□ 12월 1일(목)부터 4일(일)까지는 연희집단 The광대의 신작 <용용 죽겠지>가 관객과 만난다. 용과 관련된 옛 설화를 현대에서 재구성한 연희극으로, 주인공들이 ‘용꿈’을 파는 포장마차에 들르면서 펼쳐지는 모험과 상상을 그려낸다. 무언극, 노래극, 그림자극, 춤극 등 장면마다 다양한 퍼포먼스도 준비되어 있다.

○ <용용 죽겠지>에는 과거 사람들에게 문학적 상상력을 심어주었던 용의 존재를 부활시키며, 현대인들이 잃어가는 미지에 대한 호기심과 상상력을 환기시킬 예정이다.

□ 12월 8일(목)~10일(토)에는 경기소리그룹 앵비의 세 번째 노동요살리기 프로젝트, <에헤‘리’, 에헤‘라’, 에헤‘로’, 에헤‘요’>가 진행된다. 노동요를 통해 일하는 현대 여성의 삶을 이야기 해 온 앵비의 신작으로, 장소특성형, 관객참여형의 독특한 양식의 작업을 해온 이진엽 연출과 만나 즉흥성이 강화된 공연을 만든다.

□ 12월 17일(토)과 18일(일)에는 엄마와 딸을 위한 공연, 노리꽃의 <청하다>가 관객과 만난다. 우리 삶 속 가장 가까운 곳에 존재하는 신이 ‘엄마’라는 상상력에 기초하여 제작된 무대로, 덴마크의 동화작가 안데르센이 쓴 <어머니 이야기>에서 착안한 공연이다. 본 공연은 노리꽃의 첫 번째 굿 음악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hanokmaeul.or.kr)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정책과
  • 문의 02-2133-2527, 02-2261-0511
  • 작성일 2016-11-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