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남산골한옥마을 전시프로젝트-일장추몽 (一場秋夢)

수정일2016-10-31

남산골한옥마을 전시프로젝트-일장추몽 (一場秋夢)

 

가을, 한옥 미술관에 꿈꾸러 가자

□ 10월 5일(수)부터 31일(월)까지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전시프로젝트 “예술, 한옥을 품다” <일장추몽(一場秋夢)>을 개최한다.

○ 본 전시에서는 남산골한옥마을에 위치한 다섯 채의 한옥 공간 곳곳에 작품이 설치되고, 시민들이 무료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정형화된 미술관이 아닌, 과거 누군가의 일상이 펼쳐졌던 한옥이라는 공간에서 전시가 진행된다는 점이 이색적이다.

□ 전시의 주제는 <일장추몽(一場秋夢)>으로, 어린시절 한번 쯤 가져보았을 엉뚱한 꿈이나, 덧없는 인생의 한바탕 꿈을 작가들만의 위트 넘치는 상상력을 통해 다양한 이미지로 만나볼 수 있다.

○ 한옥마을 마당에는 김현수 작가의 대형 연꽃 작품인 <백련(White Lotus)>이 설치된다. 연꽃은 한국 뿐 아니라 고대 문화권에서도 창조와 태양을 상징하는 꽃으로 추앙받았는데, 한옥마을 마당에 피어나는 거대한 백련은 종교를 넘어선 작가의 “범 문화적 의식”을 표현한다. <백련>은 2015년 독일 뮌헨시 문화부 공공미술 선정작으로 뽑혀 마리엔호프에서 전시되기도 했다.

○ 한옥마을 마당을 지나 윤씨 가옥 안마당에 들어오면 가을 하늘을 유영하는 푸른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다. ‘프로젝트 숨·쉬다’ 오수연, 오혜선 작가의 작품 <물고기의 꿈>으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일탈을 꿈꾸는 현대인들의 소망이 파란 물고기를 통해 형상화되었다.

□ 한옥 내부에서도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민씨가옥 별당채에는 박성연 작가의 <숨 쉬는 사과>가, 사랑채 누마루에서는 박혜원 작가의 <한평의 집>이 설치된다.

○ 박성연 작가의 <숨 쉬는 사과(Breathing Apple)>는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제작된 작품으로, 커다란 사과가 부풀어졌다 작아졌다 반복하며 숨을 쉬는 작품이다.

○ 박혜원 작가의 <한 평의 집>은 현대인들의 공간에 대한 갈망과 추억을 한 평의 공간으로 이야기하며,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인연과 관계를 붉은 실로 표현했다.

□ 그밖에도 김춘영 가옥에서는 조은필 작가의 <브링 더 스페이스(Bring the Space)>가 관객들을 맞이하고, 윤택영 재실에는 정혜령 작가의 <기억하다(Remember)>작품이 설치된다.

○ <브링 더 스페이스>는 거대한 크기의 푸른색 깃털이 한옥 곳곳에 얹어진 형상을 하고 있다. 깃털은 미지의 세계에서 온 것 같은, 혹은 시공간을 초월하여 날아간 새의 흔적을 떠올리게 하며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 윤택영 재실에 설치된 작품 <기억하다>는 백년이 넘는 시간동안 존재해왔던 한옥의 기억을 표현한다. 다양한 색과 모양으로 켜켜이 쌓인 기억들을 점토로 형상화했다.

□ 한편,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10월 23일(일)까지 한복사진공모전 <한복입고 한옥마을>이 진행된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촬영한 한복 인물사진이라면 누구나 공모할 수 있으며, 지원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으로 받는다. 가을을 맞아 한옥마을로 나들이를 오는 관람객들에게는 이색적인 전시와 함께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가 될 것이다.

□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hanokmaeul.or.kr)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정책과
  • 문의 02-2133-2527, 2261-0511
  • 작성일 2016-10-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