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가을 밤, 서울광장에서 떠나는 <오스트리아 음악여행>

2016.10.31
문화정책과
전화
2133-2542

가을 밤, 서울광장에서 떠나는 <오스트리아 음악여행>

 

□ 서울시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프로그램의 하나로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음악여행>을 오는 9월 20일(화)부터 22일(목)까지 3일간 저녁 7시부터 약 100분간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개최한다.

○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16.6.25.~9.25. 3개월간 가족, 퇴근길 직장인,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문화적 볼거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양질의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2015년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도시의 클래식>에 이어 2회째 개최하는 이번 해외음악제는 서울광장의 야외스크린을 통해 하루에 1편씩 상영된다.

□ 한편, 전 세계 수많은 음악 애호가들이 몰리는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 해외유수의 공연실황을 영상으로 담아 현지에서도 감상하기 힘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로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 올해는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음악여행’이라는 컨셉으로 오스트리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클래식 콘서트를 만나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세계적인 음악 축제인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2015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 리카르도 무티 & 안네-소피 무터>, 오스트리아 주요 클래식 음악 축제인 그라페넥 페스티벌의 ▴<2016 그라페넥 페스티벌 오프닝>, 유명 할리우드 영화에 삽입된 음악들로 꾸며지는 ▴<2015 할리우드 인 비엔나>이다.

 

□ 먼저, 20일(화)에는 최고의 예술적 파트너십을 발굴해 내는 것으로 유명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프로그램이 광장 무대에 오른다. <2015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 리카르도 무티 & 안네-소피 무터>는 마에스트로 리카르도 무티와 바이올린의 여제, 안네-소피 무터가 만나 빈 필하모닉과 함께 합동공연을 펼친다.

○ 30년 전, 안네-소피 무터는 이 곳에서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였다. 본 공연에서는 이 작품을 다시 연주하는 무터의 견고 하면서도 예술의 정점에 오른 연주를 감상하는 묘미가 있다.

○ 또한 독일 낭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브람스의 ‘교향곡 제2번 D장조, 작품 73’이 연주된다. 이 곡은「제1교향곡」의 웅장한 곡에 비해서, 밝고 가볍고 자유로운 전원적인 느낌이 들어 ‘브람스 전원 교향곡’ 이라 불리기도 한다.

 

□ 21일(수)에는 <2016 그라페넥 페스티벌 오프닝>을 선보인다. 본 페스 티벌은 유럽 3대 여름 페스티벌의 하나로 손꼽히며 오스트리아 빈 외곽의 그라페넥에서 매년 개최한다. 공연이 열리는 “구름 타워”라 불리는 오픈 에어 스테이지는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이 페스티벌의 상징이 되었다.

기하학적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구름광장에서 울려 퍼지는 아름다운 음악선율을 서울광장에서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 그라페넥 페스티벌의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오프닝 콘서트는 현대 작곡가 크리스티안 요스트의 세계 초연곡으로 시작을 연다.

○ 콘서트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곡으로는 ‘베토벤의 9번 교향곡-합창’을 세계적인 성악가 카밀라 니룬드, 엘레나 지드코바, 클라우스 플로리안 보크트, 르네파페와 더불어 빈 악우협회 합창단의 목소리로 장식한다.

 

□ 마지막으로 22일(목)에는 유명 할리우드 영화에 삽입된 음악들로 꾸며 지는 할리우드 인 비엔나가 ‘신비로운 이야기–제임스 뉴튼 하워드 헌정 콘서트’라는 부제로 우리에게 아름다운 밤을 선사한다. 세계적인 지휘자인 키스 로크하트가 지휘봉을 잡고 빈 방송교향악단(ORF Radio Symphony-orchestra Vienna)이 연주하는 본 공연은 타이타닉(1997), 귀여운 여인(1990) 등 우리에게 잘 알려진 영화 삽입곡들을 감상할 수 있다.

○ 아담스 패밀리(1991)삽입곡으로 포문을 여는 ▴콘서트 1부에서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2010),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2006),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2008), 타이타닉(1997) 삽입곡 등으로 우리를 신비로운 영화의 세계로 인도한다.

 

○ ▴콘서트 2부에서는 할리우드 음악계의 거장 ‘제임스 뉴튼 하워드’의 작품들이 연주된다. 그는 영화음악 작곡가로 세계적인 명성을 누리고 있으며, 120곡 이상의 작품을 작곡했을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줄리아로버츠와 리처드 기어가 주연한 <귀여운 여인(1990)>의 음악감독으로 이름을 알리며 오스카 최고의 영화음악상에 노미네이트 된 제임스 뉴튼 하워드의 음악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 박대우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프로그램의 하나로, 서울시가 준비한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음악여행>이 개최 된다.”라며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밤에 특별한 추억을 친구, 연인, 가족과 함께 서울광장에서 만드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본 공연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http://www.cultureseoul.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서울시 문화본부 문화정책과(☎ 02-2133-2542)로 문의하면 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