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패션, 꽃과 함께 한 두 디자이너’ 최경자·앙드레김 기증유물 전시 개최

수정일2016-05-03

‘서울패션, 꽃과 함께 한 두 디자이너’ 최경자·앙드레김 기증유물 전시 개최
- 5월 3일(화), 서울역사박물관 1층 기증유물전시실에서 개최
- 2014년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된 최경자, 앙드레김 의상 20여벌 및 유품 전시
- 1세대 패션디자이너 최경자, 앙드레김의 의상 및
유품을 통해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한국 현대 패션의 역사를 한눈에…

보도자료 바로가기->

시폰 롱 드레스

시폰 롱 드레스(노란색 배추꽃 드레스) 최경자 작품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강홍빈)은 5월 3일(화) 1층 기증유물전시실 1실에서 ‘서울패션, 꽃과 함께 한 두 디자이너’ 기증유물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세대 패션디자이너라고 할 수 있는 최경자와 앙드레김이 제작한 의상을 시대별로 전시하여 소개하고, 그들의 유품 및 사진자료를 통해 한국패션의 가치를 새롭게 평가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기증유물특별전은 ‘꽃’이라는 주제를 통해 본 두 디자이너의 작품들이다. 이들의 작품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꽃’은 다양한 모습으로 의상 속에 나타난다. 이러한 ‘꽃’은 의상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며 한국적인 미를 강조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유물들은 ‘시폰 롱 드레스’, ‘청회색 하이웨이스트 양단 이브닝 드레스’ 등 최경자 작품과, ‘연보라 타페타 이브닝 코트’, ‘크리스탈 비딩 흉배 오간쟈 이브닝 코트’ 등 앙드레김의 주요 작품들이다.

연보라 타페타 이브닝 코트(앙드레김)

연보라 타페타 이브닝 코트(앙드레김 작품)

특히, 이번 전시의 기증 유물들 가운데 최경자의 ‘시폰 롱 드레스’ 2벌은 한국의 정서가 담긴 ‘무꽃과 배추꽃’을 모티브로 제작하였으며, 한국적인 순수한 이미지를 표현한 작품이다. 앙드레김의 ‘연보라 타페타 이브닝 코트’는 2002년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에 열린 월드컵 성공을 위한 패션쇼에서 배우 배용준과 최지우가 착용했던 의상으로 한국의 미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밖에도 최경자와 앙드레김이 의상을 작업할 때 사용하던 유품들과 의상 스케치 자료, 그들이 활동하였던 모습이 담긴 사진자료를 공개한다.

강홍빈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이번 기증유물특별전에서는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귀중한 의상유물들이 일반시민들에게 소개되었으며, 최경자와 앙드레김을 통해 한국 현대 패션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붙임문서를 참고하세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역사박물관 - 유물관리과
  • 문의 724-0274
  • 작성일 2016-05-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