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디자인재단, 동대문 패션-봉제 '길드형' 동반육성

2015.05.18
디자인정책과
전화
02-2133-2707

서울디자인재단, 동대문 패션-봉제 '길드형' 동반육성

- (재)서울디자인재단(이근 대표), ‘3대 중점사업 추진방향’ 12일(화) 발표

- 서비스디자인으로 구석구석 시민 삶의 질 향상, 미래 먹거리 창출 방점

①'패션 비즈니스 팩토리'(패션 경쟁력↑), '패션·봉제 창조 CELL'(봉제 경쟁력↑)운영

② ‘18년 목표 TBS(Taxi, Bus, Subway)선진 교통 통합 환경 디자인 개발, 표준화 착수

③ 재설계 동 주민센터 1곳 대상 내부 시범 디자인, 가이드라인으로 확산

□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이근)이 동대문 인근의 ‘패션-봉제’를 길드형 동업형태로 동반 육성, 스타급 롤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길드(guild)는 중세 유럽의 상공업자의 동업자조합을 말한다.

 

□ 이를 위한 인프라로 ‘패션 비즈니스 팩토리(FBF)’를 오는 ‘17년 설립해 지역·대학·학원·산업계를 연계한 실무형 우수 패션 전문 인력을 중점 양성하고, 봉제와 관련해선 장인이 지휘하고 신진 교육생들이 배우는 ‘공방형 창조 셀(cell)’을 ‘18년부터 운영할 계획.

 

□ 길드는 패션 비즈니스 팩토리에서 우수 디자인이 나오면 이를 셀에서 봉제를 통해 구현함으로써 봉제일감을 창출하고, 이 때 셀의 개별 교육생들은 장인에게 배우며 실무능력을 배양해 나가는 방식으로 구현된다.

 

□ 아울러 재단은 현재 제각각인 서울의 3대 교통수단 TBS(Taxi, Bus, Subway)의 디자인 환경을 세계적 수준의 선진 교통 통합 환경디자인으로 표준화하는 작업을 ‘18년을 목표로 착수한다.

 

□ 예컨대 장애인·고령자등 교통약자를 배려하고, 온실가스 저감에 앞장서고,운전자와 승객의 안전까지 고려하는 디자인을 개발, 적용한다.

 

□ 재단은 현재 서울시와 구청이 추진 중인 동 주민센터 공간 재설계와 관련해 내부 디자인도 주도한다. 1곳을 대상으로 시범 디자인 하고나머지 73개 동 주민센터에 가이드라인으로 공유해 상황에 맞게 적용하도록 한다.

 

□ (재)서울디자인재단은이와 같이 ▴동대문 패션 활성화 ▴TBS사업 확대 ▴시민 서비스디자인 확대를 골자로 하는 ‘3대 중점사업 추진방향’을 12일(화) 발표했다.

 

□ 재단은 시민 삶 구석구석에 서비스디자인을 실현해 삶의 질 향상을 이끌고, 샤넬 패션쇼 등 세계 패션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DDP를 중심으로 동대문 일대를 창의·실험·패션쇼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세계적인 패션블록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비스디자인이란 정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문제를 겪으며 느낀경험과 감성 등을 정밀하게 분석해서 그들이 실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서비스와 디자인 등을 개발하는 디자인 방법론이다. 즉 디자인으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패션 비즈니스 팩토리'(패션 경쟁력↑), '패션·봉제 창조 CELL'(봉제 경쟁력↑)운영>

□ 첫째, 패션 비즈니스 팩토리, 패션·봉제 창조 셀(CELL) 설립 및 운영은 현재 동대문 일대가 자재조달~생산 전 단계를 갖춘 자기 완결형 산업 집적지라는 장점을 십분 살린 것이다.

 

○동대문은 자재조달~생산 전 단계 기업 간 밀접한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생산비용 절감, 리드타임 단축, 거래비용 절감이라는 긍정적효과에도 불구하고, 중국시장 및 SPA브랜드 성장에 맞설 자체적인 교육및 연구개발 부재로 혁신, 고급화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 ‘17년 설립 계획인 패션 비즈니스 팩토리(FBF)는 동대문 패션+봉제산업+기술학교를 연계한 실무형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패션 트렌드를 연구·교육하고, 디자인이 패션산업 현장으로 바로 연계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 ‘18년 문을 열 패션·봉제 창조 셀(CELL)은 생산·제조 분야에서 젊은 층 유입 단절과 인력 고령화로 인한 기술전수 단절이 가속화되고 있는 문제를 극복해 지속적인 장인들을 발굴하는 것이 목적이다.

 

<'18년 목표 TBS(Taxi, Bus, Subway)선진 교통 통합 환경 디자인 개발>

□ 둘째, 택시(Taxi), 버스(Bus), 지하철(Subway)의 각 첫 글자를 의미하는 TBS사업 확대는 앞서 ‘14년 재단이 실시한 ‘서울시 대중교통 스마트 TBS 디자인 혁신 사업 연구’ 결과를 2018년까지 3단계로 나눠 실행하는 데 방점을 뒀다.

 

○ TBS 디자인 혁신 사업 연구는 친환경·서울의 정체성·안전·안심·시민중심·스마트 환경을 비전으로 5개 분야 사업으로 구성된다.

 

□ 1단계로 올해는 ‘14년의 연구 결과를 현실로 실행하기 위해 택시, 버스, 지하철을 서로 유기적으로 연계해 시민누구나 이용하기 편리한 교통 통합 환경을 구축하는 내용의 통합 계획을 수립하고, 디자인 연구를 진행한다.

 

 □ 2단계는 ‘16년~‘18년까지 추진할 계획으로, 이 기간 민간기업과 연계해 서울형 교통정보 통합 앱을 개발해 선보이고, 노후 지하철 내·외부 디자인 개선, 지하철 사고예방 환경디자인 및 안내사인을 개발해(‘16년 이후) 구현한다.

 

□ 아울러 승강장-자전거-도보에 관한 유기적 관계를 연구해 ‘보행친화도시 서울’을 실현한다.

 

□ 장기적으로 3단계인 2018년 이후에는 서울의 선진 교통 통합 환경 디자인이 세계 기준이 될 수 있도록 글로벌 표준화를 추진한다.

 

□ ‘서울시 대중교통 디자인 선언’과 함께, 서울의 선진 교통 통합 환경을 국내·외에 선보이는 모터쇼 등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선도적인 대중교통 디자인 시스템을 보유하게 되는 국제도시,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선진적 문화도시, 온실가스 절감에 앞장서는 친환경 도시, 운전자와 승객의 안전을 고려하는 안전·안심 도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재설계 동 주민센터 1곳 대상 내부 시범 디자인, 가이드라인으로 확산>

□ 셋째, 시민 안전과 편의를 위한 생활밀접형 서비스디자인을 확대한다.

○ 앞서 재단은 2012년부터 시민 서비스디자인 사업을 도입해 ‘성수동 수제화 산업 활성화’, ‘재래시장 활성화 사업’ 등 시민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 왔다.

 

□ 올해는 서울시·구청과 함께 74개 주민센터 공간 재설계 디자인을 추진하고, 서울시설관리공단과 협력해 자동차전용도로 위해요소와 진출입로 개선 서비스디자인사업을 동시 추진하고 있다.

 

○ 주민센터 공간 재설계와 관련해 현재 공간 재배치는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이 주축이 돼 추진 중이며, 디자인재단은 재단 내 시민디자인연구소 전문가가 현장에 나가 주민과 해당 직원을 대상으로 인터뷰, 의견을 모아 디자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 특히 재단은 이러한 시민 서비스디자인사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 도시경쟁력 ‘거주·거주자’ 지표를 현재 23위~24위에서 ‘18년까지 10위권 이내로 진입시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 서울시는 2013년 글로벌 도시경쟁력 종합 6위에 오른 바 있으나,2개 부문 11개 평가지표 중 거주/거주자 만족도 순위가 23~24위로 하위에 머무르고 있어 타 지표 대비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볼 수 있다.

 

□ 이외에도 서울디자인재단 체질개선을 추진한다.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매월 정기적인 상생회의를 개최하고, 계약 및 협상 프로세스를 현행 30일 이내→15일 이내로 대폭 간소화한다.

 

□ 3급 이상 고위직의 단계적 개방 확대를 통해 개방직을 10% 이상으로 늘리고, 사회적 약자 및 청년고용 확대를 통해 ‘18년까지 의무고용률의 2배를 달성할 계획이다.

 

 □ 재단의 재정자립도도 2018년까지 2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IF 및 레드닷 수준의 세계적인 인증 시스템 개발, 디자인/패션 등 분야별 교육사업, 미래 디자인 트렌드 리포트의 정기 발신 등 재단의 수익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 (재)서울디자인재단은 서울시 출연기관으로 현재는 인건비, 시설비, 사업비 등을 모두 시로부터 출연받고 있다.

 

□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디자인을 통해 천만 서울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동대문 패션-봉제 산업의 동반성장을 통해미래 먹거리 창출에도 기여하고자 한다”며, “디자인이 서울을 위해 무엇을 할까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